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배우 공유 등 연예인의 코로나19관련 기부행렬 이어져
  • 승인 2020.0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밴드
네이버블로그
네이버폴라
핀터레스트
URL복사

코로나19와 관련해 연예인들의 기부행렬이 이어지고 있다.배우 공유도 1억원을 기부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코로나19와 관련해 연예인들의 기부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배우 공유도 1억원을 기부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유명 연예인들의 코로나19 관련 기부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사랑의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따르면 27일 동방신기 유노윤호가 3000만원, 레드벨벳 슬기·조이·예리가 3000만원을 코로나19와 관련해 써달라며 기부했다. 또 같은 날 설경구·송윤아 부부도 1억원을 기부했다. 

특히 유노윤호는 지난해 해외 체류중인 상황에서도 강원산불 피해복구를 위해서 3000만원을 기부한 바 있다.

이 밖에도 26일에는 배우 공유와 손예진, 정우성이 각각 1억원을, 배우 박보영과 가수 이수, 이승엽 야구재단에서 각각 5000만원을 기탁했다.

유노윤호는 "현재의 어려운 상황이 빨리 극복됐으면 좋겠다"면서 "모든 분들이 힘내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송윤아는 사랑의열매에 직접 전화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분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대구경북 지역을 비롯해 도움이 필요한 곳에 빠르게 지원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 슬기·조이·예리는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분들이 많아져서 마음이 아프다"며 "멤버들이 함께 작은 힘이라도 보태드리고 싶어서 이렇게 뜻을 모으게 됐다. 모두 기운냈으면 한다"고 메시지를 전해왔다.

한편, 사랑의열매는 코로나19 관련해 특별모금을 진행중이며, 기부금은 코로나19 확산방지와 피해 지원 등에 사용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