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서울시, 전국최초 '재난 긴급생활비' 지원한다
  • 승인 2020.0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밴드
네이버블로그
네이버폴라
핀터레스트
URL복사

서울시가 전국최초로, 코로나19로 직접 타격을 입은 시민들을 위한 '재난 긴급생활비'를 지원한다.

서울시는 18일 코로나19로 직접 타격을 입은 시민들의 고통을 실질적으로 보듬어주기 위해 '서울시 재난 긴급생활비 지원 대책'을 확정해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 지원대책은 코로나19 재난 상황으로 인해 생계가 곤란해진 피해계층에 신속한 긴급지원을 통해 국가적 위기 상황을 극복하고 지역경제를 활성화 하기 위해 마련됐다.

지원대상은 기존 지원제도의 사각지대에 놓인 저소득층 근로자, 영세 자영업자, 비전형 근로자(아르바이트생, 프리랜서, 건설직 일일근로자 등) 등이 포함된 중위소득 100% 이하 가구이며, 가구원 수 별로 30만원에서 50만원까지 지역사랑상품권(모바일) 또는 선불카드로 지급한다.

지원금액은 가구별로 1~2인 가구는 30만원, 3~4인 가구는 40만원, 5인 이상 가구는 50만원으로 1회 지원한다.

이번 대책으로 총 117만7000 가구가 지원받게 될 것으로 보인다. 서울시 중위소득 100% 이하 191만가구 중 이번 추경예산안 등으로 정부의 지원을 받는 73만 가구는 중복지원을 막기 위해 제외했다.

이번 긴급지원에서 제외되는 중복대상자는 ▲코로나 19 정부지원 혜택 가구(저소득층 한시생활지원 사업 대상자, 특별돌봄쿠폰 지원대상자, 생활지원비 및 유급휴가비용 지원) ▲실업급여 수급자 ▲긴급복지 수급자 ▲기타 청년수당 수급자 등이다.

<‘지역사랑상품권(모바일) 또는 선불카드’ 중 선택가능...경기회복 기대>

또한, 침체된 경기 회복에 앞장서기 위해 지원 금액을 올해 6월말까지 사용기한인 '지역사랑상품권(모바일) 또는 선불카드'로 지급한다.

신청 시민은 가구별 30~50만원 상당의 '지역사랑상품권 또는 선불카드' 중 선택할 수 있으며, '지역사랑상품권' 선택 시 10% 추가지급 혜택을 받게 된다.

지역사랑상품권은 모바일 상품권 형태이며 개인문자로 핀번호를 전송 받아 스마트폰 앱 설치 후 핀번호 입력을 통해 지역 내 제로페이 가맹점에서 사용할 수 있다.

선불카드는 대상자가 신분증 지참 후 카드를 직접 수령하고, 지역 내 식당, 마트, 편의점 등에서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다.

<행복e음 시스템 통한 소득조회로 신청절차 간소화, 3~4일내 지급>

신속한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신청절차 또한 최소화했다.

신청은 각 동주민센터를 통해 오는 30일부터 받는다. 1차적으로 '행복e음시스템'을 통해 신청자 소득 조회가 이루어지고, 시스템을 통한 소득조회 완료 시 3~4일 내로 단시간에 지급이 결정된다. 기존 복지제도에서는 소득기준과 재산기준을 함께 확인했으나 엄중하고 급박한 상황을 고려해 소득기준만 확인하고 지원한다.

시는 많은 시민들이 생활비 지원을 받기 위해 신청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신청에 불편이 없도록 425개 각 동주민센터에 2명씩 총 850명의 임시 지원인력을 투입하고, 동주민센터에 소독·방역물품 추가 비치 등 감염예방에도 최선을 다하며, 신청수요 분산을 위해 '서울시 복지포털'을 통한 인터넷 신청도 병행할 예정이다. (※ 서울시 복지포털 : https://wis.seoul.go.kr)

서울시의 이번 긴급생활비 지원 대책은 기존 지원제도의 사각지대에 있으나 코로나19로 생계가 곤란해진 중위소득 100% 이하 가구까지 대상을 넓힌 실질적 민생 지원 대책이라는 점에서 그 의미가 크다고 할 수 있다.

서울시는 이를 위해서 가용가능한 모든 예산을 총 동원하여 총 3271억원의 예산을 투입할 예정으로, '재난관리기금'을 통해 소요 재원을 충당하고 부족분은 이번 추경을 통해 확보할 예정이다.

감염병 등 국가적 재난 상황으로 인한 피해계층에 한시적으로 긴급지원 할 수 있는 명확한 근거 마련을 위해 관련 조례인 '서울특별시 저소득주민의 생활안정 지원에 관한 조례' 개정을 추진하는 한편, 24일 개최 될 예정인 시의회에서 추경안과 함께 의결될 수 있도록 시의회와 밀접히 협력해 나갈 계획이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코로나19로 일상이 멈추고 경제가 멈추면서 민생이 벼랑 끝에 내몰렸다. 코로나19로 타격을 입은 시민들에 대한 직접 지원, 즉시 지원으로 효과성과 체감도를 높이겠다"며 "특히 갑작스런 경제위기에 처하고도 정부 추경이나 기존 복지혜택을 받지 못했던 재난사각지대를 촘촘히 메우는 실효성 있는 대책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시민의 고통을 조속히 덜기 위해 필요한 조치가 있다면 서울시는 추가적인 대책을 계속 마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