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포용국가 아동정책과 아동권리보장원의 나아갈 방향은?
  • 승인 2019.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밴드
네이버블로그
네이버폴라
핀터레스트
URL복사

정부, 대전서 제2차 포용국가 아동정책 지역 순회 정책토론회 개최

아동정책의 발전 방안과 아동권리보장원의 역할을 논의하기 위한 자리가 마련됐다.

25일 대전시 인재개발원에서 열린 '제2차 포용국가 아동정책 지역 순회 정책토론회'가 바로 그 것이다.

보건복지부와 아동권리보장원이 공동으로 개최한 이날 토론회에서는 대전, 세종, 충북, 충남 지역의 아동복지 분야 학계, 전문가와 현장 실무자 및 정책관련자 등이 참여, 지역에 필요한 아동정책을 논의하고, 지난 7월 설립된 아동권리보장원의 향후 역할에 대한 지역과 현장의 기대를 전달했다.

이날 도미향 남서울대학교 아동복지학과 교수를 좌장으로 주제 발표와 종합 토론이 진행됐다.

김지연 보건복지부 아동권리보장원 설립추진단 김지연 팀장은 '포용국가 아동정책과 아동권리보장원의 설립'을 주제로 포용국가 아동정책 수립과 발전을 위한 아동권리보장원의 역할과 주요 사업에 대해 발표했다.

또 정은미 대전과학기술대학교 사회복지학과 교수, 박미애 초록우산어린이재단 대전본부 본부장, 신종근 대전아동복지협회장, 안현민 성화지역아동센터장, 김정화 목포대학교 아동학과 교수의 토론이 이어졌다. 

특히 지역순회 토론회는 우리나라 아동보호체계의 발전과 아동권리 향상을 위해서는 지역과 현장의 참여와 변화가 가장 중요하다는 취지에서 마련됐으며, 앞으로 광주, 부산, 서울 등에서 연이어 개최될 예정이다.

보건복지부와 아동권리보장원은 토론회에서 제시된 다양한 의견을 모아 향후 아동정책 수립에 적극 반영하고, 아동복지 분야에서 지역과의 긴밀한 협업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양성일 보건복지부 인구정책실장은 "아동이 원하는 '아동이 행복한 나라'를 만들고, 모든 아동이 적절한 사회적 지원과 보호를 받을 수 있도록, 지역사회의 전문가들과 현장 관계자들이 힘을 모아 달라"고 당부하고, 아울러 "지역 토론회를 통해 모인 여러분들의 다양한 의견을 포용국가 아동정책에 적극 반영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