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4차산업시대의 돌봄은...'돌봄로봇' 서비스모형 개발된다
  • 승인 2020.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밴드
네이버블로그
네이버폴라
핀터레스트
URL복사

돌봄로봇 정책 심포지엄 포스터
돌봄로봇 정책 심포지엄 포스터

돌봄에 대한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는 가운데, 4차 산업과 돌봄이 결합된 '돌봄로봇'에 대한 관심도 고조되고 있다.  

이에 국립재활원은 21일 국립재활원 나래관 중강당에서 '돌봄로봇 정책 학술토론회'를 열고, '현장 수요 연계 돌봄로봇 서비스 추진방향'을 논의했다. 

특히 이번 토론회는 '돌봄로봇 중개 연구 및 서비스모형(모델) 개발사업'의 일환으로 정책기반 관련 전문가 및 다양한 이해관계자가 한자리에 모였다는데 더욱 의미가 크다.

이날 정책토론회는 세개 세션으로 진행됐다.

국립재활원의 주제발표로 시작한 첫 번째 세션에서는 ▲송원경 국립재활원 재활보조기술연구과 과장이 '돌봄로봇 사업 추진경과'를 ▲최동일 국립재활원 재활보조기술연구과 연구원이 '돌봄로봇 서비스 관련 공적급여 현황'을 ▲이완정 고려대학교 교수가 '돌봄로봇 서비스모델 개발 방향'에 대해 발표했다.

두 번째 세션에서는 '현장 수요 연계 돌봄로봇 서비스 추진 방향'에 대해 정책기반 관련 전문가인 서지영 과학기술정책연구원 연구위원, 공진용 나사렛대학교  교수, 김보영 영남대학교 교수, 김미정 중원대학교 교수가 각 관련된 주제로 발제했다.

마지막 세션에서는 토론회 주제와 관련한 토의가 진행됐다.  ▲김승호 대덕원자력포럼 연구위원 ▲박영란 강남대학교 교수 ▲김은영 서울시복지재단 본부장 ▲정영만 서울다누림관광센터장 ▲이의철  ㈜크레이더스 대표가 토론자로 참석했으며, 돌봄로봇네트워크포럼 위원, 돌봄로봇중개연구사업 과제책임자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도 참여했다.

주요 논의내용으로는 ▲돌봄로봇 서비스를 위한 사회서비스 및 공적급여와의 연계 방안 ▲돌봄로봇의 수요지향적 개발을 통한 서비스 전달체계 구축 방안 ▲현장 수요 기반 돌봄로봇 서비스 활용 방안 등이다.

이범석 국립재활원장은 "돌봄을 받는자와 돌봄을 주는자의 어려움 및 돌봄부담 경감을 위해 당사자와 과제 수행자, 전문가의 지속적인 교류를 통해 제도개선에 반영될 수 있도록 심포지엄과 돌봄로봇연결망(네트워크) 공개토론회(포럼) 등을 꾸준히 개최할 수 있도록 추진할 계획"이라며 "더불어 국립재활원은 돌봄을 받는자와 돌봄을 주는자 모두의 어려움에 귀 기울여 돌봄로봇 서비스 품질 제고와 향후 돌봄로봇 서비스의 제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