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발달장애인 병원 이용 쉽게…의사소통 매뉴얼 발간
  • 승인 2020.0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밴드
네이버블로그
네이버폴라
핀터레스트
URL복사

당사자용-의료진용 동시 제작…상호 이해·소통 지원
표지
표지

정부가 24만명에 달하는 발달장애인이 아플 때 어려움 없이 진찰을 받을 수 있도록 의료기관 이용 정보를 쉽게 설명한 책자를 펴냈다.

보건복지부(복지부)는 '의료환경 기반의 발달장애인 의사소통 지원 책자'를 제작·발간했다고 28일 밝혔다.

발달장애인은 지적 장애 21만2000여명, 자폐성 장애 2만8000여명 등 총 24만명으로 전체 장애인 인구 262만명의 9.2%로 인지와 의사소통에 제약이 있는 심한 장애(종전 1~3급)에 해당한다. 부모의 돌봄 부담이 가중하고 자기 의사 표현의 제한 등으로 병원 이용에 어려움이 있다.

정부가 일반진료, 건강검진, 응급진료, 치과진료 등 4가지 분야에서 발달장애인에게 의료 이용에 친숙한 진료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설명서를 제작한 것이다.

설명서는 당사자용과 의료진용으로 구분해 당사자용은 병원에서 무엇을 하고 의사가 어떻게 치료하는지부터 접수하는 방법은 물론 아프지 않을 때도 병원에 가 미리 치료하고 의사와 자주 만나기, 장애인 주치의 신청하기, 진료 수첩 등 유용한 정보를 제공한다.

동시에 의료진이 발달장애 환자와 의사소통할 때 어떤 관점에서 이해하고 표현해야 하는지, 진료 시 치료 과정에서 설명과 협조를 구하는 방법을 안내한 의료진용 설명서도 제작했다.

설명서는 발달장애인 당사자, 해당 의료분야 의료진 면담, 장애인복지관 직원 등의 검토를 거쳐 발달장애인 의사소통 그림 전문 화백 등이 참여해 정확성을 높였다.

이번 책자는 국민들이 이용 가능한 공공저작물로 제작해 관련 기관 누리집 등에 게시하고 별도 허락 없이 누구나 자유롭게 발간할 수 있도록 했다. 국가가 업무상 작성해 저작재산권 전부를 보유하고 공표한 제4유형 저작물로 출처를 표시하고 비상업적으로 이용, 변형 등 2차적 작성을 하지 않는다면 누구나 사용할 수 있다.

정부는 발달장애인의 특성과 요구에 맞는 체계적이고 효율적인 의료지원을 위해 8개 권역별 발달장애인 거점병원·행동발달증진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양산부산대학교병원, 한양대학교병원, 인하대학교병원, 강원대학교병원, 충북대학교병원, 전북대학교병원, 서울대학교병원, 연세대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 등이다.
       
복지부 양성일 사회복지정책실장은 "이번에 발간되는 책자가 발달장애인의 건강관리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지역사회에서 건강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사회적 지원체계를 갖추는 노력도 계속하겠다"고 말했다.   [세종=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