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복지부, 아동생활시설 아동 '안전'확보 나선다
  • 승인 2020.0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밴드
네이버블로그
네이버폴라
핀터레스트
URL복사

전국 870여개소 1만5000여명 아동 '안전·권리'전수조사 실시

전국 아동생활시설 870여개소, 1만5000여명 아동의 안전 확보를 위한 전수 조사가 실시된다.

보건복지부는 코로나19 유행에 따른 아동생활시설 외부인 출입 제한 등을 고려해 전국 아동생활시설 보호아동 1만5000여 명 모두의 안전과 권리 보호 상태를 조사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점검은 지방자치단체와 아동보호전문기관이 함께 아동생활시설 약 870개소을 방문해 실시하며, 아동 및 종사자 대상 인권 교육, 종사자의 학대, 약물 복용·관리, 아동 건강 관리 등 12개 항목을 조사한다.

시설 내 학대는 외부인이나 피해 아동 스스로 신고가 어렵다. 이에 따라 아동보호전문요원이 아동과 직접 대면해 건강과 위생 상태 등을 면밀히 살펴 아동 보호 상태를 확인하게 된다.

아울러 코로나19 아동복지시설 방역수칙 준수 여부도 함께 점검할 계획이다.

아동학대 관련 이상·의심 증후가 현장에서 확인된 아동은 즉각 분리, 심리·의료 지원 등 초동 보호 조치를 실시하고, 가해 혐의자나 학대사실을 알면서도 신고의무를 해태한 종사자는 행정처분, 형사고발 등 엄정하게 처분할 방침이다.

점검시 제도개선 사항 등 현장의견을 수렴하는 한편, 현장에서 계도 및 컨설팅도 실시할 계획이다.

그동안 보건복지부는 연 2회 이상 전수·수시 점검, 아동학대 예방 점검표 및 인권 보호 지침 보급, 가해 혐의 종사자 즉시 직무 배제, 학대행위 종사자 가중처벌 등 시설 내 아동 보호를 위한 대응 체계를 강화해 왔다.

또한 부모로부터 학대받은 경험 등으로 심리·정서·인지·행동에 어려움이 있는 시설아동을 대상으로 2012년부터 심리검사 및 맞춤형 치료·재활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변효순 보건복지부 아동권리과장은 "이번 점검은 아동의 안전 확보에 중점을 두면서도, 아동학대 대응 체계가 현장에서 제대로 작동하고 있는지도 세심히 살펴 아동 권리를 침해하는 요소를 발굴하여 대책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