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중증장애인 위한 ‘스마트돌봄스페이스’ 문 연다
  • 승인 2020.0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밴드
네이버블로그
네이버폴라
핀터레스트
URL복사

국립재활원 누리관 2층에 7월 13일부터 개소

국립재활원이 돌봄로봇 기술을 기반으로 노인과 장애인에게 맞춤형 돌봄서비스를 제공하는 ‘스마트돌봄스페이스’를 13일 개소한다.

국립재활원 누리관 2층에 문을 여는 스마트돌봄스페이스는 돌봄로봇을 중심으로 중증장애인이 휠체어로 생활할 수 있는 공간과 사물인터넷(IoT) 기술, 보편적인(유니버셜) 디자인 설비 및 가구를 중심으로 실제 가정에서 돌봄서비스를 제공 받는 경험을 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또한 중증장애인 등 관련 돌봄받는자와 돌봄주는자에게 필요한 로봇형 이동식 리프트, 레일 형태의 천장주행형 리프트, 로봇베드, 배설 보조장치, 식사 보조장치 등의 돌봄로봇 장치를 직접 활용해 볼 수 있게 배치했고, 앞으로 더욱 다양한 로봇기술을 적용한 돌봄서비스를 추가할 예정이다.

특히 로봇 외에도 다양한 인공지능 스피커와 센서가 연계된 사물인터넷 기술에 의해 설비, 가전 및 장비 등을 제시함으로써 보다 편리한 생활이 가능한 공간으로 설계됐다.

스마트돌봄스페이스 내부 모습
스마트돌봄스페이스 내부 모습

이범석 국립재활원장은 “앞으로 2차 중증장애인 스마트돌봄스페이스를 추가 구축하고 장애인과 관련된 이해당사자를 포함, 돌봄서비스 관련 유관기관과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장애인과 노인, 돌봄주는자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연구 추진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한편 국립재활원은 보건복지부 지역사회통합돌봄 장애인 분야 선도사업 지역인 대구광역시 남구의 ‘무장애 자립주택’ 구축을 위한 컨소시엄에서 스마트돌봄스페이스 구축 경험을 공유하고 돌봄로봇 사업 관련 다양한 유관기관과 지속적으로 협력하고 있다.

아울러 돌봄로봇중개연구사업단은 올해 4개 신규과제 공고·선정을 통해 지난 4월 1일부터 기존 기술의 돌봄현장 적용을 위한 기술개선, 시험검사, 돌봄현장 적용을 중심으로 한 4종 돌봄로봇 중개연구 과제를 착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