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사회복지종사자 '안전'에 팔 걷은 지자체 늘어난다
  • 승인 2020.0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밴드
네이버블로그
네이버폴라
핀터레스트
URL복사

사회복지종사자에 대한 상해보험료를 지원하는 지자체가 늘어난다.

한국사회복지공제회는 사회복지종사자의 상해보험료를 지원해주는 지자체에 인천광역시가 추가된다고 23일 밝혔다.

현재 상해보험료 지원 지자체는 광역 4개, 기초 12개으로, 오는 4월 1일 인천시가 추가됨에 따라 5개 광역시가 종사자 상해보험료를 지원하게 된다.

2020년도 총 지원대상자 약 14만 명 중 지자체 추가지원을 받는 종사자는 약 5만 명 정도다.

‘정부지원 상해보험’은 2013년도부터 정부지원을 받아 한국사회복지공제회에서 진행하고 있는 사업으로 사회복지종사자들에게 업무 및 일상생활 중 발생할 수 있는 상해사고로 인한 의료비용 등을 보장해주는 공제보험이다.

강선경 공제회 이사장은 “사회복지종사자들의 안전을 위하는 지자체가 늘어난다는 것은 그만큼 사회복지종사자들이 안심하고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는 의미로 복지서비스의 질 향상에 기여하는 긍정 효과가 있다”며 “복지서비스 향상에 기여해주는 지자체에 다시한번 감사드린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