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 신규 전문강사 위촉식 및 연계 토론회 개최
  • 승인 2019.1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밴드
네이버블로그
네이버폴라
핀터레스트
URL복사

나윤경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장(맨 왼쪽)과 위촉장 대표 수여자들이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나윤경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장(맨 왼쪽)과 위촉장 대표 수여자들이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여성가족부 산하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은 지난 10일 서울 광화문 변호사회관에서 전문강사 및 관계자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9년 전문강사 위촉식' 및 '성평등 교육, 미디어와 만나다' 토론회를 개최했다.

'전문강사 위촉식'에서는 지역사회 곳곳에서 양성평등 및 폭력예방교육을 수행할 전문강사 204명에 대하여 신규 위촉장을 수여했다. 신규 위촉자는 젠더기반폭력 개념 이해 및 전문성 함양을 위한 교육과 예방교육 기획·설계 훈련 및 평가를 거쳐 최종 선발됐으며,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은 본원 외 지역 및 학관연계 등 강사양성 과정을 다양화하여 전문강사 양성 허브기능을 강화했다. 이들 전문강사는 위촉기간 동안 공공기관 및 일반 시민 대상 현장강의를 통해 일상 속 폭력예방 및 성평등 의식을 확산하는 활동을 하게 된다.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은 2003년 개원 이래 4대 폭력예방 및 양성평등 교육 전문강사를 양성해오고 있다. 특히 교육대상의 성평등·폭력예방 인식 개선 효과를 높이기 위해 일상생활 및 주요 관심사에서 성인지 관점으로 사례를 발굴·분석·활용할 수 있는 역량 강화에 집중하고 있다. 신규 위촉 전문강사 포함 2020년 활동 예정인 전문강사는 총 3000여명에 이른다.

위촉식에 이어 2부에는 '성평등 교육, 미디어와 만나다'를 주제로 성평등 미디어 교육의 필요성과 확대 방안을 논의하는 토론회가 이어졌다. 2019년 대중매체 양성평등 내용분석 사업 결과를 토대로 미디어 속 성별고정관념 및 성차별 사례에 대한 분석·사례 발표 시간을 가졌다.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은 혐오와 차별에 대한 정보가 손쉽게 유통되는 미디어 환경 발달에 따라, 사회 곳곳에서 성평등 교육을 수행하는 전문강사의 역할이 점점 더 중요해지고 있다며 앞으로 전문강사의 내실 있는 활동을 통해 사회 구성원들의 성평등 의식 수준이 향상되기를 기대한다고 전문강사 위촉식과 토론회의 의의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