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장애인구도 고령화…65세 이상 장애인 46.7%
  • 승인 2019.0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밴드
네이버블로그
네이버폴라
핀터레스트
URL복사

복지부, 2018년 등록장애인 통계 발표

2018년 말 기준 등록장애인은 259만여 명으로 전체 인구대비 5%로 나타났다. 특히, 65세 이상 노년층 장애인 비율이 46.7%로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보건복지부는 18일 2018년 등록장애인의 연령별·장애유형별·성별·등급별 등 주요 지표별 ‘2018년도 등록장애인 현황’을 발표했다.

2018년 말 기준 등록장애인은 258만6000명이며, 연령별로는 70대가 22.2%인 57만3000명으로 가장 많고, 이어 60대가 22.1%인 57만1000명이었다. 반면 9세 이하는 1.1%(2만9000명), 10대는 2.3%(6만1000명)로 가장 적게 나타났다.

성별로는 남성 등록장애인 비율이 57.9%로 여성 보다 높았으며, 등급별로는 1∼3급 등록장애인은 38%, 4∼6급 등록장애인은 62.0%이다.

장애유형별로는 15개 장애유형 분석 결과, 지체장애 47.9%(123만9000명), 청각 13.2%(34만2000명), 뇌병변·시각 각 9.8%(각 25만3000명) 순으로 비율이 높았으며, 가장 낮은 유형은 뇌전증 0.3%(7000명), 심장 0.2%(5000명), 안면장애 0.1%(3000명) 순이었다.

또한 지역별로는 경기도 등록장애인 수가 54만7000명으로 전체의 21.2%를 차지해 으로 가장 많았으며, 세종이 1만1000명(0.4%)으로 가장 적게 나타났다.

등록장애인 수 및 전체 인구 대비 비율은 등록장애인에 대한 서비스 확대, 등록제도에 대한 인식 개선으로 2003년 이후 꾸준히 증가했으나, 2010년부터는 전체 인구 대비 5% 정도로 비슷한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한편, 인구 고령화에 따라 65세 이상 노년층 장애인 수가 2011년 38.0%에서 2014년 41.4%, 2018년 46.7%로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어 장애인구의 고령화가 상당한 수준으로 진행된 것으로 보인다.

노년층 장애인 중 가장 많은 장애유형은 지체(49.7%), 청각(20.9%), 뇌병변(11.6%), 시각(10.5%), 신장(2.7%)순으로 나타났다.

복지부 관계자는 “매년 등록장애인 추이 분석을 통해 장애인 특성에 맞는 적절한 복지서비스가 제공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