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복지인들이 행복해야 클라이언트가 행복”
  • 승인 2018.0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밴드
네이버블로그
네이버폴라
핀터레스트
URL복사

이승희 처장, 종사자 처우 및 근무환경 개선 위해 ‘협력적 활동’에 집중
이승희 대구시사회복지협의회 사무처장
이승희 대구시사회복지협의회 사무처장

“사회복지 종사자에 대한 이중적 잣대와 부족한 보상이 아쉽다. 또한 클라이언트에 대한 헌신성과 높은 사명감으로 일해 온 사회복지인들에 대한 안전한 보호 체계 마련이 있으면 좋겠다.”

이승희 대구시사회복지협의회 사무처장은 사회복지 종사자의 처우 및 근무환경 개선에 대한 필요성을 피력했다. 2014년 대구시협의회에 부임한 이 처장은 이러한 현안 해결을 위해 대구시와 본격적인 논의를 진행했다.

그 결과 대구시가 80억원의 예산을 추가로 편성하는 등의 변화가 차츰 나타나기 시작했다. 그는 “사회복지현장의 이해와 협조를 만들어내는 것이 어려웠다”며 “이제는 종사자로서 개인적으로도 가장 기억에 남는 일화중 하나가 됐다”고 회상했다. 그는 현재도 지역내 600여개 시설을 대표해 현안 해결을 위한 꾸준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사회복지학을 전공한 이 처장은 대학 졸업 이후 복지관 등에서 20년 넘게 지역주민의 복지증진을 위한 사회복지현장 실천가로 활동해왔다.

그러다 지역 내 사회복지시설의 어려움을 함께 나누고 현장의 발전에 기여할 수 있다는 것이 사회복지사로서 사회적 책임이라고 인식하고, 현장에서 경험하지 못하는 사회복지정책 개발과 거시적 실천을 위해 협의회에 둥지를 틀었다.

“사회복지인들이 행복해야 클라이언트가 행복할 수 있다”고 확신하는 이 처장은 “사회복지 종사자들이 안전한 환경에서 전문가로서의 능력을 보다 더 많이 발휘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는 오는 6월 13일에 치러지는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 주력하고 있다. 지난 3월 협의회를 주축으로 지역 내 23개 직능단체와 600여개 시설이 함께하는 ‘대구시사회복지유권자연맹’이 출범했고, 협의회는 각 정당 및 소속 후보자들에게 시민과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한 복지정책 공약을 제안하기 위한 매진하고 있다.

또한 지역 내 30여개의 직능단체와 힘을 모아 지역사회복지 현장의 숙원사업이라고 할 수 있는 ‘대구시민복지플라자’ 건립에도 집중하고 있다. 플라자는 시민들에게 필요한 복지, 나눔, 자원봉사, 자활, 교육, 주거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며 복지공동체 대구를 위한 민간 사회복지 컨트롤 타워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사회복지는 당연히 국가의 책임이다”고 강조한 이 처장은 “민간 부문의 노하우와 전문성을 인정하고 이들이 현장에서 제대로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 또한 국가의 책임이 돼야한다”고 했다. 그는 “복지 메카 대구의 명성에 걸맞는 대구시사회복지협의회가 될 수 있도록 지역사회복지계의 중심에서 본연의 임무와 역할을 성실히 수행하고 싶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