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한전, 실명 위기 환자에게 ‘세상의 빛’ 선물
  • 승인 2018.03.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밴드
네이버블로그
네이버폴라
핀터레스트
URL복사

한국전력(사장직무대행 김시호)은 16일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더나은세상 회의실에서 실명 예방 사업인 ‘Eye Love 천사 Project’ 사업 기금 3억원을 더나은세상에 전달했다.

‘Eye Love 천사 Project’ 사업은 경제적으로 어려운 국내외 실명 위기 환자들이 안과 수술을 통해 실명을 예방하고 일상생활을 할 수 있도록 수술비를 지원하는 한전의 대표적인 사회공헌 활동이다.

지원 대상은 국내외 저소득층 실명위기 환자로서 국내에서는 기초 생활수급자와 차상위계층 위주로, 해외는 실명예방사업 수행기관이 현지 병원과 협의하여 추천하는 실명위기 환자들에게 수술비를 지원한다.

읍·면·동 주민센터의 추천을 통해 더나은세상 홈페이지에 신청할 수 있으며, 심사를 통해 대상 환자로 선정되면 수술비를 지원받을 수 있다.

한전은 ‘Eye Love 천사 Project’사업을 2011년부터 8년째 지속적으로 시행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국내외 1533명의 환자에게 개안수술 비용을 지원했다.

한편 한전은 2004년 사회봉사단을 창단해 도움이 필요한 이웃들에게 삶의 질 향상을 위한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 앞으로도 국내외 소외된 이웃들에게 ‘세상의 빛’을 선물하는 에너지 공기업으로서 역할을 지속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