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2018년 울산 장애인계 신년 인사회’ 개최
  • 승인 2018.0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밴드
네이버블로그
네이버폴라
핀터레스트
URL복사

11일 장애인체육관에서 신년 덕담 및 화합의 장 마련

울산시는 (사)울산광역시장애인총연합회(회장 정진수)가 11일 장애인체육관에서 장애인계 단체장과 회원, 시설장 등 장애인계 인사와 울산 주요인사 1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8년 장애인계 신년 인사회’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무술년 새해를 맞이하여 지역 장애인 복지발전을 위한 화합의 장으로, 무술년 새해의 희망과 포부를 담은 메시지를 공유하고, 장애인 인권헌장 낭독, 시루떡 자르기 및 축하공연 등으로 진행됐다.

축하공연으로는 이영아 무용단이 울산의 번영과 시민들의 평안을 기원하는 태평무와 새해 분위기에 어울리는 민요공연을 펼쳤다.

울산시 장애인총연합회 정진수 회장은 “신년인사회를 통해 울산 지역 장애인계가 마음을 모으는 뜻깊은 자리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울산시는 올해 장애인복지사업으로 장애인권익옹호기관을 본격 운영하고 전국 지적발달장애인 복지대회 및 전국 장애인기능경기대회를 개최한다.

또한 신장장애인 병원이송차량 확대, 지체장애인 문화센터를 운영하고 장애인일자리를 지속적으로 확대하는 등 장애인의 권익신장과 장애인 자립생활 환경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해나갈 계획이다.

2017년 12월 말 기준 울산시 등록 장애인은 5만 205명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