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북한 이탈 주민 정신건강 위한 협력체계 구축
  • 승인 2020.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밴드
네이버블로그
네이버폴라
핀터레스트
URL복사

보건복지부 국립정신건강센터와 남북하나재단 통일부 북한이탈주민정착지원사무소는 지난 19일 국립정신건강센터 9층 대회의실에서 북한 이탈 주민의 정신건강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국립정신건강센터는 북한 이탈 주민을 대상으로 정신건강 평가 및 상담을 진행하고 있다. 또 ‘우울 및 자살 예방’ 및 ‘스마트폰 바르게 이용하기’ 동영상을 제작·배포해 북한 이탈 청소년 정신건강 증진을 위한 사업을 수행하고 있다.

양 기관은 이번 협약을 통해 북한 이탈 주민의 정신건강 사업 및 지원체계 구축, 조사연구 및 교육 훈련, 정신건강 의학적 자문 및 진료 등 탈북민의 정신건강 증진을 위해 서로 협력할 예정이다.

이영문 국립정신건강센터장은 “북한 이탈 주민은 코로나19 관련 정보가 제한되거나 외부인에 대해 접촉이 적은 경우가 많아 관심을 두고 살펴야 한다”며 “이번 협약으로 북한 이탈 주민의 정신건강 증진과 지원을 위한 조사연구 및 교육 훈련에 많은 도움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