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노인 돌봄 공백, 정보통신기술(ICT)로 해결한다
  • 승인 2020.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밴드
네이버블로그
네이버폴라
핀터레스트
URL복사

보건복지부와 독거노인종합지원센터, 국제제론테크놀로지학회는 4일 글래드 여의도호텔에서 '2020 정보통신기술(ICT) 돌봄 국제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이번 심포지엄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 노인 돌봄 공백 문제를 해소하기 위한 방안으로서 ICT 기반 돌봄의 중요성을 살펴보고 관련 서비스 모형 개발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심포지엄은 코로나19로 인해 현장 참석자를 최소화하고, 실시간 온라인 생중계(‘Webinar’, Web+Seminar) 형태로 진행됐다.

심포지엄은 미니 인간형(휴머노이드) 로봇 '다윈OP' 개발 등으로 유명한 로봇공학자 데니스 홍 UCLA 기계항공공학과 교수의 기조연설을 시작으로 'ICT돌봄의 현황과 과제', '국내외 ICT기술 실증 사례'를 주제로 세션이 나뉘어 진행됐다.

'ICT 돌봄의 현황과 과제'를 주제로 한 첫번째 세션에서는 ▲공공부문의 지능형(스마트)돌봄 연구개발(R&D) ▲국내 사회복지 현장에서의 ICT 기반 돌봄서비스 모델 ▲해외 ICT 돌봄 동향이 발표됐다.

두 번째 세션에서는 '국내·외 ICT기술 실증 사례'를 주제로 ▲신체근력기능 향상을 위한 착용가능(웨어러블) 로봇 ▲센서·사물인터넷(IoT) 등을 활용한 어르신 돌봄서비스(시니어 케어 서비스) ▲빅데이터를 활용한 디지털 건강관리(헬스케어) ▲정보접근성 지원을 위한 스마트폰 교육 등과 같은 구체적 사례들이 발표됐다.

각 세션별로 발표가 끝난 후 발표주제를 중심으로 심도 깊은 토론이 이루어졌으며, 비전문가의 눈높이에 맞춘 질의응답이 병행되어 주제에 대해 보다 풍부하게 논의가 이루어졌다.

이와 함께 ICT 돌봄 서비스 운영사례 및 기기를 소개하는 온라인 가상박람회(https://www.ictcare.kr)가 10월 30일부터 12월 31일까지 상시 운영된다.

양성일 보건복지부 제1차관은 "이번 심포지엄이 초고령사회 및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노인 돌봄 공백 문제를 해소하기 위한 ICT 기반 돌봄을 발전시킬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현재 정부에서도 응급안전안심서비스 등 ICT 기반 돌봄 서비스를 제공 중이며, 최근 강원도 인제군에서 발생한 화재사고 피해를 최소화하는데 기여하는 등 성과를 거두고 있다"고 밝혔다

또 "향후 고령친화산업 활성화 지원 등을 통해 ICT 기반 돌봄 서비스를 기반으로 한 노인 돌봄 체계를 더욱 고도화하여 안심하고 노후를 맞이할 수 있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