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서울시, 국내 첫 ‘장애인 의사소통 권리증진센터’ 문 연다
  • 승인 2020.0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밴드
네이버블로그
네이버폴라
핀터레스트
URL복사

서울시가 장애인 의사소통을 돕는 권리증진센터를 23일 개소한다.
서울시가 장애인 의사소통을 돕는 권리증진센터를 23일 개소한다.

서울시가 언어 소통에 어려움을 겪는 17만여 장애인을 위해 국내 최초로 ‘장애인 의사소통 권리증진센터’를 23일 개소한다.

서울시 등록 장애인 중 의사소통이 어려운 장애인은 총 17만6059명으로, 전체 등록장애인(39만4975명)의 44.6%에 해당한다.

장애유형별로는 뇌병변(4만1116명), 청각(5만6483명), 지적(2만7002명), 자폐성(6304명), 시각(4만1781명), 언어(3373명) 장애 등이 있다.

이 중 우선적인 서비스 대상은 발달, 청각 등 다른 유형의 장애를 동반한 중증중복 뇌병변장애인으로, 약 2만6000명이다.

말로 소통이 어려운 장애인들도 문자나 그림, 보조기기 등을 이용하면 충분히 의사소통이 가능하지만 개개인별로 어떤 방식이 적합한지, 어디에서 어떤 지원을 받아볼 수 있는지 몰라 의사소통에서 소외되는 경우가 많다.

‘장애인 의사소통 권리증진센터’는 서울 전역의 장애인 의사소통 지원서비스를 총괄하는 컨트롤타워다. 그동안 산발적으로 제공됐던 장애인 의사소통 서비스를 통합 관리하고 수요자 맞춤형으로 매칭해주는 허브 역할을 할 예정이다.

전문 상담을 통해 장애인 개개인별로 가장 최적화된 의사소통 방법을 찾아주고, 전문적인 의사소통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관련 기관을 연계해준다.

센터는 내년에 장애인이 활동지원사 등과 필요한 소통을 원활히 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AI기반 스마트 애플리케이션’ 개발에도 나선다.

언어 외에 장애인 특성에 맞는 대안 의사소통 방법에 대한 인식 확대를 위한 다양한 활동도 진행할 계획이다.

센터 운영은 공모를 통해 민간위탁 수행기관으로 선정된 사단법인 한국뇌병변장애인인권협회가 2023년까지 3년 간 위탁해 맡는다.

‘장애인 의사소통 권리증진센터’ 개소식은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참석인원을 최소화하고, ‘서울특별시 장애인권익옹호기관’ 유튜브를 통해 23일 오후 2시부터 생중계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