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코로나19·가족 변화 대응해 지역사회 돌봄 강화한다
  • 승인 2020.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밴드
네이버블로그
네이버폴라
핀터레스트
URL복사

여가부, 지역 중심의 가족서비스 지원 체계 구축

정부가 코로나19 위기와 가족 환경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주민주도형 돌봄공동체 모델을 개발·확산하고 공동육아나눔터를 확대한다. 아이돌봄서비스 지원도 강화한다.

여성가족부는 15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지역사회 중심 돌봄·가족지원 서비스 강화 계획을 발표했다.

먼저 기존의 시설 위주 돌봄의 한계를 보완하고 보다 유연하고 안전한 서비스가 제공될 수 있도록 지역사회 공동체 돌봄, 가정으로 찾아가는 돌봄을 강화한다.

여가부는 올해 주민이 주도해 돌봄 친화적인 지역사회를 만들어 갈 수 있도록 시범사업으로 10개 지역에서 33개 ‘돌봄공동체 활동’을 지원 중이다. 이를 내년에도 지속해 ‘공동체 돌봄 모델’을 개발하고 확산한다.

또한 육아를 위한 공간과 프로그램 등을 제공해 이웃 간 돌봄 품앗이 활동을 지원하는 ‘공동육아나눔터’를 올해 기준 268개소에서 내년에는 332개소로 확대할 계획이다.

코로나19로 인한 휴원·휴교, 원격수업 등으로 돌봄 공백이 발생한 가정을 위해 이미 아이돌봄서비스 이용시간과 이용요금에 대한 정부지원을 확대했으며, 보다 안전한 돌봄을 위해 올해 11월에는 아이돌보미 자격정지 기간 확대 등 자격 관리를 강화한다.

아울러 내년에는 돌봄서비스의 원활한 제공을 위해 아이돌봄 광역지원센터 2개소를 시범 운영하고 정부지원 시간 및 비율을 확대하는 한편 서비스 관리체계도 강화한다.

언제든 발생할 수 있는 감염병 확산 등 위기에 보다 신속하고 탄력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지역 중심의 가족서비스 통합 지원 체계를 구축하고, 취약 가족을 위한 상담과 사례관리 등 지원도 확대한다.

지역 단위에서 돌봄과 교육·상담 등의 가족서비스를 지원하고 지역 공동체 교류와 소통 공간 역할을 하는 ‘가족센터’를 올해 62개소 신규 건립중이며, 내년에는 26개소를 추가로 건립할 계획이다.

이 외에도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가족 갈등과 우울감·스트레스 등 가족 문제를 지원하기 위해 지난 5월부터 가족상담전화(1644-6621)를 통한 ‘심리‧정서상담’ 서비스를 운영 중이며, 내년에는 가족상담 전문 인력을 확충해 지역 건강가정지원센터의 심층 상담을 강화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