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정부, 코로나19 재확산 대비 나서...사회복지시설 이용 취약계층 돌봄 강화
  • 승인 2020.0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밴드
네이버블로그
네이버폴라
핀터레스트
URL복사

최근 코로나19가 재확산되며 사회적거리두기 2단계가 발령된 가운데, 정부가 사회복지시설 이용 취약계층에 대한 돌봄을 강화키로 했다.

복지부는 25일 현재 복지관 등 사회복지 이용시설, 어린이집 등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실시와 함께 휴관을 권고했다. 다만 긴급돌봄 등 필수 서비스는 유지하여 돌봄공백을 최소화한다는 방침이다.

휴관시에도 종사자는 정상근무를 하도록 하여 긴급돌봄 등 필수서비스 이용에 지장이 없도록 하고, 휴관기간 동안 시설을 이용하지 않는 노인·장애인·아동 등 긴급돌봄이 필요한 분들에게 도시락 배달, 안부확인, 활동지원 등 필수서비스 제공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또한 시·도의 사회서비스원을 통해 돌봄공백에 신속히 대응하기 위한 돌봄인력 모집 및 긴급돌봄 지원체계를 가동하고, 사회서비스중앙지원단에는 긴급돌봄 지원 TF를 운영한다.

코로나19 확산 대비 취약계층 대상별 주요 대책은 다음과 같다.

◇ 노인 = 노인맞춤돌봄서비스의 돌봄 공백을 최소화하면서 지역사회 감염 확산 방지에 만전을 기하되, 시군구 자체 판단에 따라 확진자가 광범위하게 발생한 시군구에서는 간접서비스 중심의 서비스 제공이 가능토록 할 예정이다.

◇ 장애인 = 이용시설 긴급돌봄을 유지하고, 복지관 휴관 등의 사유로 돌봄이 필요한 경우 긴급활동 급여를 제공(월 120시간)하고, 자가격리 중인 활동지원 수급 장애인을 돌보는 경우 원래 급여량과 무관하게 24시간 활동급여를 제공하며, 한시적으로 가족에 의한 돌봄도 급여를 제공한다.

◇ 아동 = 지역아동센터 및 다함께돌봄센터 휴관 권고에 따라 가정내 돌봄아동에 대해 각 센터에서 매일 안부전화 등 모니터링을 실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