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지역사회 통합돌봄 추진 가이드북 나왔다
  • 승인 2020.0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밴드
네이버블로그
네이버폴라
핀터레스트
URL복사

보건복지부는 지역사회 통합돌봄(커뮤니티케어)을 자체적으로 추진하는 지방자치단체를 지원하기 위해 '지역사회 통합돌봄 자체 추진 가이드북'을 발간⸱배포한다고 27일 밝혔다.

가이드북 표지
가이드북 표지

복지부는 2018년 11월 지역사회통합돌봄 기본계획을 발표하고 이듬해 4월, 16개 지방자치단체를 선정해 2년간의 선도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선도사업을 통해 지역의 실정에 맞는 다양한 통합돌봄 모형을 개발⸱검증⸱보완하고, 초고령 사회에 진입하는 2025년부터 전국적으로 통합돌봄을 시행할 계획이다.

복지부에 따르면 선도사업 지방자치단체 이외에도 통합돌봄의 취지에 적극적으로 공감해 자체적으로 통합돌봄 사업을 추진하거나 준비하는 지역이 다수 확인되고 있다.

이에 따라 지방자치단체가 통합돌봄의 취지와 핵심 구성요소를 지역의 상황에 맞춰 구현하는데 필요한 길잡이를 제시하기 위해 '자체 추진 가이드북'을 마련했다.

가이드북에는 통합돌봄의 관점에서 일하는 방식의 기준을 제시하고, 필수적으로 갖춰야 할 기본 구성 요소를 안내하고 있다. 또한 주거⸱보건의료⸱복지⸱돌봄 등 분야별로 선도사업 지방자치단체에서 먼저 시행하고 있는 우수 프로그램을 소개하며, 지역케어회의 운영 지침, 통합돌봄 대상자 발굴과 효과적인 서비스 연계를 위한 욕구사정(평가) 도구 등을 수록하고 있다.

가이드북은 보건복지부와 국민건강보험공단 누리집에서 7월 27일부터 내려받아 활용할 수 할 수 있다.

양성일 보건복지부 사회복지정책실장(커뮤니티케어추진본부장)은 "이번에 발간하는 가이드북이 지역사회 통합돌봄을 자체적으로 구현하려는 지방자치단체와 서비스 제공자들의 업무 수행에 도움이 되기 바란다"면서 "앞으로 보다 많은 지방자치단체에서 돌봄이 필요한 주민들에게 통합돌봄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정책적⸱제도적 지원기반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