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청년저축계좌 2차 모집 실시...17일까지 읍면동 주민센터서 신청접수
  • 승인 2020.0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밴드
네이버블로그
네이버폴라
핀터레스트
URL복사

보건복지부가 오는 17일까지 청년저축계좌 신청 접수를 받는다고 2일 밝혔다.

지난 4월 1차 모집 결과, 가입요건을 충족하는 3384명의 청년이 선정되어 목돈마련의 기회를 갖게 됐다.

청년저축계좌 가입 대상은 만15∼39세의 일하는 청년 중 가구의 소득인정액이 기준 중위소득 50% 이하(주거·교육급여·차상위)인 청년이다.

청년이나 그 대리인은 7월 17일까지 청년 주민등록 주소지 읍면동 주민센터를 방문해 청년저축계좌 가입을 신청할 수 있다.

청년저축계좌는 일하는 주거·교육 급여 및 차상위 청년(만15∼39세)이 매월 본인 적립금 10만원을 저축하면 정부지원금 30만원을 추가 적립하여 3년 만기 1440만원을 받아 목돈을 마련할 수 있다.

3년간 근로활동을 지속해야 하고, 국가공인자격증을 취득(통장 가입 기간 내 1개 이상)해야 하며, 연 1회 교육(총 3회)을 이수해야 한다.

지원액은 주택 구매나 임대, 본인·자녀의 교육, 창업 자금 등 자립·자활에 필요한 용도에 사용할 수 있다.

양성일 보건복지부 사회복지정책실장은 "청년저축계좌는 일하는 주거·교육급여 및 차상위 청년의 사회 안착을 지원하고 빈곤의 대물림을 방지하는 것이 목적"이라며 "보다 많은 청년이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적극적인 신청을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청년저축계좌 및 기타 보건복지부가 운영 중인 자산형성지원 제도에 대한 안내, 오프라인 신청 방법, 홍보 자료 등은 보건복지부 누리집(www.mohw.go.kr)을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보건복지상담센터(국번 없이 129) 또는 담당 읍면동 주민센터를 통해 상담받을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