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서울시사회서비스원, 민간기관 지원사업 본격화...민간 사회서비스 기관 컨설팅 등
  • 승인 2020.0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밴드
네이버블로그
네이버폴라
핀터레스트
URL복사

서울시사회서비스원이 사회서비스의 질 제고를 위해 민간기관의 지원사업을 본격화한다.

서울시사회서비스원의 2020년 민간지원사업 핵심내용은 ▲사회서비스 제공 기관을 대상으로 하는 법률‧회계‧노무 ▲노인‧장애인‧보육 분야별 경영 컨설팅 ▲본부‧소속기관 회의실‧교육장 등 공공자원 무료 대관 ▲종사자 등 대상 운동 및 인지 교육 지원이다.

사회서비스원은 사업의 체계적인 추진을 위해 지난 2월에, 2019년 채용된 상근 노무사 외 변호사, 회계사를 추가 채용하고 분야별 컨설팅 경력이 풍부한 외부 전문가 풀을 구성했다.

또한 본부 및 종합재가센터 5개소(성동‧은평‧강서‧노원‧마포)의 교육장 8개, 회의실 5개 시설을 확충하고, 소속 물리치료사‧작업치료사를 활용해 민간 기관 종사자 등을 대상으로 하는 운동 및 인지 지원 시범교육과 관련 프로그램을 준비했다.

그동안 민간 사회서비스 관련 단체 의견수렴을 거쳐 계획을 수립한 서비스원은 향후 사업추진 과정을 통해 민간 사회서비스 제공 기관으로부터 지속적으로 의견을 수렴하고 지원 수요를 파악해 확대‧보완하여 추진할 계획이다.

다만, 코로나19 인한 정부‧지자체 방침이나 재단 본부‧소속기관 상황 등에 따라 지원 신청이 제한되거나, 지원 기간의 변경 또는 지연이 있을 경우 별도 안내 예정이다.

지원 사업 신청은 6월 1일부터 홈페이지(http://seoul. pass.go.kr) 상의 공고문을 참조해 분야별 신청 서식 작성 후 전용 이메일로 접수하면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주진우 서울시사회서비스원 대표이사는 "사회서비스의 안정적인 제공과 공공‧민간의 동반 발전을 위해 민간지원 사업을 성실히 추진해 나갈 것"이라며 "올해 사업 성과와 의견 수렴 결과를 바탕으로 사회서비스의 질 제고 및 상생 협력을 위한 지원을 더욱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서울시사회서비스원은 어르신·장애인·아동을 위한 사회서비스를 공공이 직접 책임지고 제공하기 위해 지난해 2월 정식 출범한 서울시 산하 투자출연기관이다. 주요 사업으로는 ▲국공립 사회복지시설 직접 운영 ▲종합재가센터 신설‧운영 ▲민간 서비스기관 지원 ▲체계적인 서비스 품질 관리 등이 있다.

서울시사회서비스원의 소속기관인 종합재가센터는 장기요양, 장애인활동지원 등 다양한 사회서비스를 통합하여 제공하는 지역사회 통합 돌봄기관으로, 지난해 성동‧은평‧강서‧노원구에 개소 후 올해 초 마포구에 새로 문을 열었으며, 상반기에 어린이집 2개소(노원‧서대문)를 수탁‧개원하여 운영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