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제17회 가정위탁의 날 기념식 유튜브 생중계...가정위탁 유공자 등 37명 포상
  • 승인 2020.0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밴드
네이버블로그
네이버폴라
핀터레스트
URL복사

보건복지부는 22일 제17회 가정위탁의 날을 맞아 가정위탁 유공자 및 관련 공모전 수상자 총 37명에 대한 포상과 함께 다채로운 행사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다만, 올해 가정위탁의 날 기념식을 비롯한 각종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유튜브·누리집(홈페이지) 등 온라인으로 진행한다.

기념식은 오후 2시 30분부터 유튜브 생중계로 진행되며 전국 2만여 명의 위탁아동·부모와 전 국민이 함께 참여할 수 있다.

아울러 가정위탁 행사를 위해 오는 20일부터 31일까지 11일간 누리집(dayforchild.ncrc.or.kr)을 개설해 축하 영상, 공모전 수상작 전시, 유공포상자 소개, 모형집 조립 행사 등 가정위탁 가치 확산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이날 가정위탁 제도 운영과 활성화에 기여한 공을 인정받아 보건복지부장관 표창을 수상하는 유공자는 28명이다.

유공자 중 위탁모 홍삼숙씨는 2002년부터 지금까지 7명의 아동을 양육하면서 문제행동에 대한 심리치료를 지원하고 위탁아동이 다니는 고등학교 학부모 대표를 맡는 등 적극적으로 활동하여 3명의 아동은 다시 친부모 품으로 돌아가게 했으며, 현재는 대학에 진학한 4명의 아동을 보호해 가정위탁에 기여한 공로가 인정됐다.

김혜연씨는 2006년부터 장애(난치성 궤양증후군)가 있는 위탁아동을 14년 넘게 양육하며 언어 및 인지발달을 위한 치료를 병행하고, 사회성 발달을 위해 일반학교로 진학시켜 학업을 도우며 아동이 다양한 경험을 하도록 지원했다. 2017년부터는 비슷한 처지의 어려운 아동에게 장학금을 후원하는 등 자원봉사 활동에도 적극 참여하여 가정위탁 사업 발전에 기여했다는 평가다.

한편, 보건복지부는 아동권리 관련 국제규범과 국내 법령·정책에 따른 선(先) 가정 보호정책 강화를 위해 2018년 기준 24%인 가정위탁 보호율을 2024년까지 37%로 끌어올리기 위해 6대 과제를 중점 추진한다.

6대 중점 과제는 ▲예비 일반위탁부모 확대 ▲위탁가정의 지원 현실화 ▲전문가정위탁제도 도입 및 전국적 확대·시행 ▲법률지원서비스 강화 ▲친가정(부모0복귀 지원 ▲가정위탁 인프라 확충 등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