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경기도, 독거노인 3900세대에 가스안전장치 무료 설치
  • 승인 2020.0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밴드
네이버블로그
네이버폴라
핀터레스트
URL복사

경기도는 올해 65세 독거노인 3900세대에 가스안전장치 '타이머 콕'을무료로 설치할 예정이다.
경기도는 올해 65세 독거노인 3900세대에 가스안전장치
'타이머 콕'을 설치할 예정이다.

경기도가 65세 이상 독거노인 중 가스안전 취약계층 3900세대에 ‘타이머 콕’을 무료 설치한다고 26일 밝혔다.

‘타이머 콕’은 가스레인지 등의 과열을 방지하기 위해 사용자가 설정한 시간이 되면 자동으로 가스밸브를 차단하는 장치다. 가스레인지 사용 중 깜박하고 끄지 않아 발생할 수 있는 화재사고를 효과적으로 예방할 수 있다.

지원 대상은 도내 65세 이상 독거노인 가운데 ▲기초생활수급자 ▲1~3급 중증장애인 ▲치매환자 ▲차상위계층 등 가스안전 취약계층 조건에 한 가지라도 해당되는 가구다. 선정 기준에서 해당 사항이 많은 사람 중 고령자 순으로 대상자를 선정하고 선정 후 남는 수량은 취약계층이 아닌 독거노인 중 고령자 순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경기도는 시군별 수요 조사를 통해 4월 중 지원 세대를 최종 선정하고 이후 한국가스안전공사 경기지역본부와 업무협약을 통해 5월부터 무료 설치사업을 진행한다.

한편 경기도는 2012년부터 지난해까지 총 14억2000만원의 예산을 투입해 도내 취약계층 3만1120세대에 ‘타이머 콕’을 무료로 설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