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서울시 재난긴급생활비' 30일부터 신청
  • 승인 2020.0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밴드
네이버블로그
네이버폴라
핀터레스트
URL복사

서울시 청사 모습 [사진제공=뉴시스]
서울시 청사 모습 [사진제공=뉴시스]

서울시가 코로나19로 타격을 입은 시민들의 생활안정을 지원하기 위한 '재난긴급생활비' 신청접수를 30일부터 시작한다고 26일 밝혔다.

재난긴급생활비는 중위소득 100% 이하 가구라면 신청 순서에 관계없이 모두 받을 수 있으며, 접수된 날로부터 7일 이후 모바일 서울사랑상품권 또는 선불카드로 지급된다.

시는 우선, 신청이 몰리는 것을 방지하고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기 위해 공적마스크 5부제와 동일한 방식의 '온라인 5부제'를 전격 시행한다.

서울시 복지포털(http://wiss.seoul.go.kr)을 통해 신청할 수 있는데, 신청자의 출생년도 끝자리 수에 따라 해당 요일에만 접수가 가능하다. 예컨대, 출생년도 끝자리가 1‧6인 경우는 월요일, 2‧7인 경우는 화요일에 신청할 수 있다.

평일에는 출생년도 끝자리에 맞춰 시행하고 주말에는 출생년도와 관계없이 모든 시민이 온라인 신청 가능하다.

온라인 접수를 미처 하지 못한 시민들을 위해서 4월 16일부터 5월15일까지 동주민센터를 통해 현장접수를 받는다.

인터넷 이용이 어렵거나 거동이 불편한 어르신, 장애인을 위한 '찾아가는 접수'도 병행한다. 120 다산콜이나 거주지 동주민센터로 전화 요청을 하면 우리동네 주무관, 통장 등 지원인력이 직접 신청서를 들고 방문해 접수를 받는다.

서울시 관계자는 "재난긴급생활비 지원 발표(3.18.)이후 시청과 동주민센터로 매일 문의가 쏟아지고 있다. 특히 예산이 소진되기 전까지 선착순으로 지원받는지를 묻는 문의가 상당하다"며 “재난긴급생활비는 중위소득 100% 이하 가구라면 신청 순서에 관계없이 모두 받을 수 있는 만큼 온라인 5부제를 적극 활용해달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