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충북복지단체, “재난 기본소득 조속히 지급하라” 촉구
  • 승인 2020.0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밴드
네이버블로그
네이버폴라
핀터레스트
URL복사

충청북도사회복지협의회와 충청북도사회복지사협회는 20일 “정부와 지방자치단체는 재난 기본소득 지급을 조속히 시행하라”는 내용의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들 단체는 이날 성명을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각급 학교 개학 연기, 휴업, 재택근무 등 시민의 삶이 위축되고 소상공인, 자영업자, 일용직 근로자를 비롯해 전국민이 사회·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서울시는 중위소득 100% 이하에 해당하는 117만7000가구에 최대 50만원, 전주시는 실업자와 비정규직 등 5만 여명에게 52만7000원, 그리고 강원도는 소상공인·실직자 등 30만명에게 1인당 40만원의 재난 기본소득을 지원키로 했다”며 “정치권은 물론 시민사회, 사회복지계에서도 재난 기본소득의 필요성을 인식하고 다양한 실현방안을 제시하고 있지만, 정부와 지방자치단체 차원의 재정정책 도입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충청북도사회복지협의회와 충청북도사회복지사협회는 “충북도민은 물론 전 국민을 대상으로 하는 재난 기본소득 지급을 촉구한다”며 “재정지원은 시점을 놓치면 그 의미나 실효성이 반감되므로 코로나19로 인해 점점 더 피폐해져 가는 국민의 삶이 최소한이라도 유지될 수 있도록 재난 기본소득 지급을 조속히 시행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