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우한폐렴' 감염병 위기 '경계'수준으로 격상…중앙사고수습본부 설치
  • 승인 2020.0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밴드
네이버블로그
네이버폴라
핀터레스트
URL복사

정부가 '우한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병 위기 경보 수준을 기존 '주의'에서 '경계' 수준으로 격상시켰다. 이에 따라 보건복지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중앙사고수습본부를 설치하고 보다 적극적 대응에 나선다.

복지부는 27일 오후 3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제1차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를 열었다.

복지부는 이날 오전 국내 네 번째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진 환자가 발생하자 위기평가회의를 열었으며 회의 결과 감염병 위기경보를 경계 단계로 격상했다.

위기경보 단계가 경계 수준으로 올라감에 따라 중앙사고수습본부가 설치되고 본부장은 보건복지부 장관이 맡는다. 중앙사고수습본부에서는 중앙방역대책본부가 방역업무에 집중할 수 있도록 파견 인력 배치와 일일영상회의 개최 및 실시간 상황 공유 등을 통해 방역조치를 적극 지원한다.

이날 열린 1차 회의에서는 국내 검역역량 강화, 지역사회 의료기관 대응역량 제고를 통해 환자 유입차단, 의심환자 조기 발견과 접촉자 관리 등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특히 복지부 소속 직원과 국방부, 경찰청, 지방자치단체 등 인력 약 250명을 지원받아 28일부터 검역현장에 즉시 배치하기로 했다.

또 시·군·구별로 의료기관과 분리된 진료시설인 선별진료소를 보건소와 지방의료원에 지정하고 의심환자가 발견되면 의료기관의 대응조치를 적극 홍보하는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의료기관 및 지역사회에 확산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한 대응조치를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중앙 감염병전문병원으로 지정된 국립중앙의료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환자에 대한 전문치료 기능을 중심으로 전환하면서 역학조사 지원 및 연구지원, 감염병 대응 자원관리 등의 역할을 맡아 중앙사고수습본부를 지원할 예정이다.

박능후 복지부 장관은 "감염병 위기 극복을 위해서는 정부 차원의 노력 외에도 국민들과 의료계의 협조가 무엇보다 절실한 상황"이라며 "최고 수준의 국민 의식에 부응하기 위해 정부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유입 및 확산 방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