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보육교사들 "연장보육 전담교사 채용시 교육 질 향상 기대"
  • 승인 2019.1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밴드
네이버블로그
네이버폴라
핀터레스트
URL복사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이 24일 오전 세종시 소재 무지개어린이집을 찾아 내년 3월 보육지원체계 개편과 관련해 보육교사들로부터 질문을 받고 있다.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이 24일 오전 세종시 소재 무지개어린이집을 찾아 내년 3월 보육지원체계 개편과 관련해 보육교사들로부터 질문을 받고 있다.

보건복지부 김강립 차관이 내년 3월 보육지원체계 개편을 앞두고 24일 보육교사들을 만나 현장의 목소리를 들었다. 크리스마스를 하루 앞둔 이날 산타로 분장해 아이들에게 선물을 건넸다.

내년 3월부터 어린이집 보육시간은 오전 7시 30분부터 오후 4시까지 모든 영유아에게 적용되는 '기본보육'과 이후 오후 7시 30분까지 돌봄 공백 영유아 대상 '연장보육'으로 구분되고 연장보육시간에는 전담교사가 배치된다.

연장보육은 3~5세 유아는 필요에 따라 신청하면 되고 0~2세 영아는 맞벌이, 다자녀, 취업준비 등 장시간 보육 필요성 인정 시 이용할 수 있다. 연장보육을 신청하지 않아도 급하게 보육이 필요할 땐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연장 보육이 필요한 부모는 지금처럼 맞벌이 여부와 상관없이 안정적으로 보육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고 영유아 입장에서도 낮 근무로 피로한 당번교사가 아닌 전담교사로부터 돌봄을 받을 수 있어 보육 질이 향상될 것으로 복지부는 기대하고 있다.

이날 김 차관이 방문한 세종시 소재 무지개어린이집 보육교사들도 보육지원체계 개편에 기대감을 나타냈다.

만 5세반 담당 보육교사 김주희씨는 "그동안은 아이들을 돌보느라 업무시간 내에 서류 작업 등 행정업무를 볼 시간이 없어 집에 가서 하거나 주말에 일하기도 했다"며 "앞으로 아이들을 하원시킨 4시30분 이후부터 행정업무 시간이 생겨 제때 퇴근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만 4세반을 맡은 교사 홍선영씨는 "휴게시간이 1시간 주어지지만 현실에선 아이들 곁을 잠시도 떠날 수 없어 휴게시간은 '쉬지 않는 쉼'이나 마찬가지였다"라며 "이렇게 바쁜 와중에 기본보육과 연장보육으로 구분되고 연장보육시간 전담교사가 있으면 그 시간에 아이들 교육에 대해 연구할 수 있는 시간도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 차관은 "현재 맞춤형 보육체계로 전환한 이후 가장 큰 문제는 눈치를 보는 시스템이었다는 점"이라며 "보육교사들이 내 일이 아닌데도 아이들로부터 떠나 있기 어려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는 기본보육과 연장보육에서 전담교사분들이 아이들을 책임질 수 있게 되고 부모 입장에서는 예전보다 편한 마음으로 아이를 맡길 수 있다"면서 "교사들의 행정 부담을 어떻게 하면 덜어드릴 수 있을지 근본적인 고민을 하고 있다"고 답했다.

현재 무지개어린이집의 경우 내년 3월 보육지원체계 개편 즉시 연장보육을 전담할 수 있도록 전담교사를 채용한 상태다.

아울러 보육교사들은 보육지원체계 개편으로 '자동 등·하원 알림 시스템'이 도입되면 아이들의 등·하원 정보가 보호자에게 실시간으로 알려져 학부모들이 더 안심하고 아이를 어린이집에 보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교사들과 만난 이후 김 차관은 산타로 분장한 채 무지개어린이집 아동들에게 목도리를 선물로 증정했다. 어린이집 내 공기청정기 설치·관리 현황을 살펴보고 '어린이집 고농도 미세먼지 대응 지침(매뉴얼)' 이행 상황도 점검했다.

김 차관은 "보육교사들의 노고도 실감할 수 있었다"며 "내년에는 보육지원체계 개편을 통해 아이·보호자·교사가 함께 행복할 수 있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