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김강립 복지부 차관, 노인돌봄사업 현장 돌며 '소통'나서
  • 승인 2019.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밴드
네이버블로그
네이버폴라
핀터레스트
URL복사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이 노인돌봄사업 현장을 돌며 현장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는 시간을 가졌다.

김강립 차관은 지난 15일 구립용산노인전문요양원과 강남구노인통합지원센터를 방문해 '공립 요양시설' 운영 현황 및 '노인맞춤돌봄서비스' 사업 현장을 확인했다.

2008년 설립된 구립용산노인전문요양원은 국민건강보험공단 시설급여 평가 3회 연속 최우수 등급(A)를 받았으며, 대기자 수가 1000여명에 이르는 등 장기요양 서비스 제공 현장의 모범사례가 되고 있다.

강남구 노인통합지원센터는 요양등급을 받지 않은 어르신 대상 노인맞춤돌봄서비스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대상자 선정도구 모의 적용 등 정책 시행 준비를 정부와 함께하고 있다.

이날 김강립 차관은 구립용산노인전문요양원과 강남구노인통합지원센터 등을 둘러보며 종사자들을 격려하는 한편, '장기요양서비스 제공 현황' 및 '노인맞춤돌봄 사업 준비' 설명을 들으며 사업 추진에 어려운 점이 없는지 점검했다.

한편, 정부는 요양등급 판정을 받지 않은 어르신에게 예방적 서비스를 보다 강화하고, 등급 판정을 받은 어르신에게는 다양한 장기요양 서비스를 통한 맞춤형 돌봄을 제공할 예정이다.

김강립 차관은 “빠른 고령화 가운데에서도 사회가 발전하기 위해서는 노년이 건강하고 활기차야 하며, 이를 뒷받침할 수 있는 요양시설과 돌봄시설의 역할이 절실하다”며 "정부는 이러한 현장시설과 함께 책임감을 갖고 질 높은 돌봄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