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서울뇌성마비복지관-북부기술교육원, 뇌성마비인 직업교육 위한 업무협약 체결
  • 승인 2019.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밴드
네이버블로그
네이버폴라
핀터레스트
URL복사

서울시립뇌성마비복지관과 서울특별시북부기술교육원 관계자들이 업무 협약 후 단체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서울시립뇌성마비복지관과 서울특별시북부기술교육원 관계자들이 업무 협약 후 단체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서울시립뇌성마비복지관은 지난 10일 복지관 2층 회의실에서 서울특별시북부기술교육원과 '뇌성마비인 직업교육'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은 뇌성마비인의 직업교육서비스 연계사업을 추진, 뇌성마비인의 직업능력을 향상시키기 위해 마련됐다.

특히, 업무 협약을 통해 양 기관이 갖고 있는 학문, 기술, 정보를 공유하고, 뇌성마비인의 직업훈련 및 직업교육서비스 등의 산학 연계를 추진해 뇌성마비인의 직업능력을 향상시키며, 더 나아가 취업정보 교류를 통한 뇌성마비인 인재 양성 기술교육을 강화할 계획이다.

류영수 관장은 "뇌성마비인들이 직업을 갖기 위해서는 직업훈련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면서 "복지관에서의 직업교육은 한계가 있지만, 오늘 서울특별시북부기술교육원과 업무협약을 통해 양 기관의 시너지 효과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백완기 원장은 "그 동안 장애인의 직업훈련과 취업을 위해 고민 해왔다"며 "뇌성마비인의 취업을 위해 욕구에 기초한 프로그램을 개발·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서울특별시북부기술교육원은 직업교육전문기관으로 1990년 개교 이래 2만6000여명의 산업인재를 양성, 배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