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박능후 장관, 지역 장애인과 함께 '2019 광주FINA 세계수영선수권 대회' 참관
  • 승인 2019.0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밴드
네이버블로그
네이버폴라
핀터레스트
URL복사

장애인복지관 종사자·이용자 간담회 가져
장애등급 폐지 따른 수요자 중심 장애인 지원체계 구축 위한 현장 의견 청취

보건복지부 박능후 장관은 지난 22일 광주시장애인종합복지관 이용자들과 함께 제18회 광주FINA 세계수영선수권대회 수구 경기를 참관했다.

이날 자리는 세계수영선구권대회와 같은 국제대회의 개방성과 포용성이 중요하며, 거동이 불편한 장애인이 소외되지 않고 함께 어울려 경기를 참관할 수 있음을 강조하기 위해 마련됐다.

박능후 장관은 경기 참관에 앞서 광주시 북구에 위치한 광주광역시장애인종합복지관을 방문, 종사자들을 격려하고 복지관 종사자 및 이용 장애인과 그 보호자로부터 장애등급제 폐지에 따른 수요자 중심 장애인 지원체계 구축을 위한 현장 의견을 듣는 시간을 가졌다.

박 장관은 간담회에서 "7월부터 31년간 유지되어온 장애등급제가 폐지되면서 다양한 복지서비스가 목적과 의도에 맞게 수요자 중심으로 제공될 수 있는 기반이 구축됐다"면서도 "앞으로 수요자 중심 장애인 지원체계의 기반을 강화하기 위해서 지역사회에서 장애인복지관의 역할이 더욱 중요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미란 광주시장애인종합복지관장은 "복지관이 그동안 광주시 장애인복지의 허브 역할을 해왔던 것과 같이 앞으로도 지역사회 장애인의 복지와 권리를 향상하기 위하여 끊임없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경기 관람 후 박능후 장관은 "이번 대회에서는 우리나라가 대회 개최지로서 수구 경기 출전권을 획득했지만, 앞으로는 장애인 수구 선수도 활약하는 등 장애인분들이 다양한 분야에서 꿈을 펼치고 나아가길 바라며, 이를 위하여 정부도 다방면에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