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어린이집에서는 학대, 집에서는 훈육?’...아동학대 예방 포럼 개최
  • 승인 2019.0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밴드
네이버블로그
네이버폴라
핀터레스트
URL복사

보건복지부 19일 서울 중구 한국보건의료연구원에서 ‘2019년 제2회 아동학대 예방 포럼’을 열었다.

‘어린이집에서는 학대, 집에서는 훈육, 엄마 기준이 뭐예요?’를 주제로 한 이날 포럼에서는 어린이집과 가정에서 아동학대를 바라보는 인식 차이에 대해 논의했다.

발제는 김은영 육아정책연구소 연구위원이 ‘아동학대를 향한 온도차’, 이완정 인하대 아동심리학과 교수가 ‘아동학대, 장소와 역할에 따라 기준이 달라질 수 있을까?’라는 내용으로 진행했다. 또한 손희경 서울성북아동보호전문기관 팀장이 어린이집 실제 사례를 중심으로 어린이집의 아동학대 처리절차와 판단결과 등에 대해 발표했다.

이어진 토론에서는 강동욱 동국대학교 법학과 교수가 좌장을 맡고 이금자 삼성전자3어린이집 원장, 나명주 참교육학부모회 회장, 박현선 세종대 사회복지학과 교수, 박정현 보건복지부 보육기반과 사무관이 참석해 어린이집 아동학대에 대한 견해를 제시했다.

한편, 복지부는 아동학대에 대한 인식을 재정립하고, 사회적 합의가 필요한 사안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아동학대 예방 포럼을 매달 진행 중이다.

제3회 포럼은 ‘사망한 학대피해 아동을 추적하다’라는 주제로 오는 8월 20일 개최할 예정이다.

양성일 복지부 인구정책실장은 “아동학대 예방 포럼에서 아동학대에 대한 우리 사회의 다양한 생각을 공유하고, 이를 토대로 효과적인 예방정책과 합리적인 대응방향을 설정하게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