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서울시, 지역사회 취약계층 돕는 50+ 사회공헌활동 모색
  • 승인 2019.0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밴드
네이버블로그
네이버폴라
핀터레스트
URL복사

서울시50플러스재단은 12일 서울구로삶터지역자활센터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50+세대의 사회공헌활동 확대와 취약계층 지원에 나선다.

구로삶터지역자활센터는 국민기초생활보장법에 의거, 지역의 수급자 및 저소득층을 위한 일자리를 만들고 제공하며, 이를 통해 취업과 창업을 지원하는 사회복지시설이다.

이번 협약을 바탕으로 서울시50플러스재단은 50+세대의 커리어를 활용해 자활사업 신규 참여자들에게 강의를 하고, 50+상담을 연계해 서울 중장년 1인 가구 및 지역 취약계층을 지원한다.

재단은 올해 하반기 중 서울구로삶터지역자활센터에서 총 18회로 진행되는 자활입문교육을 이끌어 나갈 50+강사를 지원하며, 강의 참여 수강생을 대상으로 50+상담센터 생애설계상담 프로그램도 연계해 지원할 계획이다.

이 외에도 양 기관은 지속적인 정보교류와 협력 증진을 통해 2020년 강의 협력 및 생애설계상담 협력 확대를 논의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서울시 중장년 1인 가구 및 지역 취약계층의 인생 2막을 지원하는 새로운 강의 봉사 콘텐츠를 개발하고, 기본 교육 프로그램 외에 다양한 기초 소양교육 등 강의 프로그램을 확장시켜 나갈 예정이다. 이를 통해 50+세대들이 교육 강사로서의 커리어를 높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