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장애인·비장애인 함께하는 ‘한강어울림 래프팅대회’ 열려
  • 승인 2019.0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밴드
네이버블로그
네이버폴라
핀터레스트
URL복사

14일 서울 송파구 잠실대교 남단수중보 인근 한강에서 열린 제12회 한강어울림 래프팅 대회에서 참가자들이 힘차게 노를 젓고 있다.【사진제공=뉴시스】
14일 서울 송파구 잠실대교 남단수중보 인근 한강에서 열린 제12회 한강어울림 래프팅 대회에서 참가자들이 힘차게 노를 젓고 있다.【사진제공=뉴시스】

서울시와 서울시장애인체육회는 14일 오전 10시 한강시민공원 잠실지구에서 ‘제12회 한강어울림래프팅대회’를 개최했다.

2007년 시작된 이 대회는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어울리며 장애인 생활체육을 활성화하고, 장애인체육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기 위해 매년 열리고 있다.

320여 명이 참석한 이날 행사에는 지적․시각․청각․지체․통합(여러 장애유형 선수로 팀 구성) 등 모든 장애유형에 걸쳐 총 18개팀이 참가했다.

대회는 잠실대교 남단에서 출발, 한강 중간에 위치한 반환점을 돌아 출발지로 돌아오는 왕복 1km 코스 기록으로 순위를 정하는 타임레이스 방식으로 진행됐다.

팀별 선수구성은 장애유형별 구성을 원칙으로 장애인과 비장애인 총10명으로 하되 장애인 선수를 최소 6명 이상 포함하도록 해 장애인 선수가 주도적으로 경기에 참여할 수 있도록 했다.

한편, 이날 현장에는 VR체험, 로데오체험, 다트 프리킥, 카약체험, 모터보트 등 체험부스와 커피부스 및 생활체육 상담부스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들이 진행돼 행사장을 찾은 시민들에게 풍성한 볼거리와 즐길거리도 제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