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2017년 자살자 수 1만2463명…50대가 가장 많아
  • 승인 2019.0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밴드
네이버블로그
네이버폴라
핀터레스트
URL복사

복지부, '2019 자살예방백서' 발간

2017년 우리나라 자살자 수는 1만2463명으로 2016년 1만3092명 대비 629명(4.8%) 감소했다. 자살률은 2017년 24.3명으로 25.6명이었던 2016년에 비해 1.3명(5.1%) 감소한 것으로 확인됐다.

보건복지부와 중앙자살예방센터는 지난 11일 이 같은 내용이 담긴 ‘2019 자살예방백서’를 발간했다.

‘2019 자살예방백서’는 2017년 기준 통계청의 사망원인통계와 경찰청의 변사자 자료현황, 중앙응급의료센터의 국가응급진료정보망 자료를 분석해 성별·연령대별·지역별·수단별 자살현황 및 자살‧자해 시도자 현황을 소개했다.

2019 자살예방백서에 따르면 자살자 수가 가장 많고, 자살률이 제일 높았던 2011년과 비교할 때 2017년에는 자살자 수가 3443명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성별로는 남성 자살률이 34.9명으로 여성 자살률 13.8명에 비해 2.5배 더 높았고, 전체 자살 사망자 수에서 남성은 8922명으로 71.6%를 차지했다. 여성 자살 사망자 수는 3541명으로 28.4%였다.

반면 응급실을 내원한 자해·자살 시도자는 남성(1만2843명)에 비해 여성(1만5482명)이 많은 것으로 나타나 차이점을 보였다.

연령대별로는 대부분의 연령대에서 자살률이 감소했으며, 특히 60대 자살률이 2016년 34.6명에서 2017년 30.2명으로 두드러지게 감소했다.

2017년 자살자 수는 50대가 2568명으로 가장 많았으나, 자살률은 대체로 연령대가 높을수록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응급실에 내원한 자해·자살 시도자수는 20대(5942명)가 가장 많았고, 40대(5482명), 30대(5076명) 순으로 확인됐다.

주요 자살 동기는 연령대별로 상이했는데, 10~30세는 정신적 어려움, 31~50세는 경제적 어려움, 51~60세는 정신적 어려움, 61세 이상은 육체적 어려움이 가장 큰 원인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지역별 자살자 수는 경기(2898명), 서울(2067명), 부산(907명) 순이었고, 각 지역별 인구를 표준화해 산출산 자살률인 연령표준화 자살률은 충남(26.2명), 전북(23.7명), 충북(23.2명) 순으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밖에 매년 월별 자살자 수는 봄철(3∼5월)에 증가하고 겨울철(11∼2월)에 감소하는 양상을 보였으며, 실제 2017년에도 5월이 1158명(9.8%)으로 자살자 수가 가장 많았고, 1월이 923명(7.4%)으로 자살자 수가 가장 적은 것으로 확인됐다.

OECD 회원국 간 자살률을 비교했을 때, 우리나라는 리투아니아(2016년 기준, 26.7명)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자살률(2015년 기준, 25.8명)을 보이고 있다.

이번에 발간된 ‘2019 자살예방백서’는 중앙자살예방센터 홈페이지(www.spckorea.or.kr)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자살예방 실무자 및 관계자들에게 배포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