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22일 '인천광역시기부식품등지원센터' 물류센터 '문 연다'
  • 승인 2019.0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밴드
네이버블로그
네이버폴라
핀터레스트
URL복사

인천시사회복지협의회, 소외계층 지원확대로 복지사각지대 해소 '신호탄'

오는 22일 인천 서구 가좌동에 '인천광역시기부식품등지원센터' 물류센터가 문을 연다.

인천은 그동안 물류센터가 없어 현장에서 직접 물품을 수령하고 배분하는 등 다양한 물품의 수급과 지원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그러나 이번 물류센터가 문을 열며 식품 및 현물기부 활성화와 함께 푸드뱅크, 푸드마켓을 통한 소외계층 지원 확대로 복지사각지대를 해소하는 신호탄이 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이번에 개소하는 물류센터는 광역시 최초의 물류센터로 그 의미가 더욱 크다.

22일 인천광역시기부식품등지원센터 물류센터가 문을 연다.
22일 인천광역시기부식품등지원센터 물류센터가 문을 연다.

물류센터는 668㎡(약 200평)로 물류 공간, 냉동·냉장고, 사무실, 교육장 등이 들어선다. 기부물품은 최대 120파렛트(약 60톤) 이상을 분류·보관 및 이동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체계적인 물류 시스템 도입으로 기부물품의 관리와 수급 조정, 상시 지원이 가능하게 된다. 

이와함께 소외계층 욕구를 반영한 기부물품 지원, 기부자 및 자원봉사자 등의 나눔 행사와 자원봉사 프로그램 운영이 가능해 나눔과 교육의 장으로 역할도 기대된다.

인천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는 지난 해 122억5000만원 상당의 식품과 생활용품 등 기부물품을 434개 복지시설과 장애인, 아동, 노인 등 소외계층 1만7000명에게 지원했다. 이번 물류센터 개소로 소외계층 지원 확대와 함께 긴급 구호에 대한 신속 대응 및 지원 체계가 가능하게 됐다.

이윤성 인천시사회복지협의회장은 "광역시 최초의 물류센터가 인천의 복지 사각지대 해소와 나눔문화 확산을 위한 전진기지가 되겠다"고 밝혔다. 그는 또 "물류센터 개소로 기부자가 후원하는 식품과 생활용품이 더 안전하게 꼭 필요한 소외계층에게 지원할 수 있게 됐다"면서 "더 많은 인천 시민과 기업의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푸드뱅크, 푸드마켓'은 기업과 개인 기부자로부터 후원 받은 식품 및 생활용품을 어려운 이웃에게 지원하는 복지 서비스로 인천은 1998년 푸드뱅크 사업을 시작해 광역기부식품등지원센터 1개소, 기초푸드뱅크 12개소, 푸드마켓 14개소가 운영되고 있다. 또한 2013년부터 옹진군과 함께 ‘이동푸드마켓’을 운영하여 푸드뱅크가 없는 도서지역의 소외계층을 지원하고 있다.

식품 및 생활용품을 후원하려면 ‘인천광역시기부식품등지원센터’로 연락하면 된다.(☎ 032-891-13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