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한국사회복지협의회, 문화소외계층에게 10년간 10만여명에게 행복 전해
  • 승인 2019.0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밴드
네이버블로그
네이버폴라
핀터레스트
URL복사

문화소외계층에게 10년간 총 820여회(29억원 상당) 공연관람 지원
새로운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기업 사회공헌 사업으로 자리매김 기대
사회복지포털 복지넷 통해 희망의 문화클럽 참여 신청 가능

한국사회복지협의회(회장 서상목)는 삼성전자, 삼성생명, 삼성물산 등 삼성 관계사 후원을 통해 사회공헌의 일환으로 추진하고 있는 문화나눔사업 ‘희망의 문화클럽’의 참여자가 최근 10만명을 돌파했다고 13일 밝혔다.

대표적인 문화복지 프로그램인 희망의 문화클럽은 2007년부터 시작해 소년소녀가정, 조손가정, 장애인, 다문화가정 등 문화향유의 기회가 적은 전국의 문화소외계층에게 총 820여회(29억원 상당)의 다채로운 문화예술 공연관람을 지원했다.

희망의 문화클럽을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도록 뮤지컬, 연극, 오케스트라, 마술과 최신 개봉영화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장르의 공연을 전국에서 펼치고 있다. 또한 공연팀이 사회복지시설과 기관을 방문하는 ‘찾아가는 공연’과 신청자들이 직접 공연을 선택하는 ‘보고 싶은 공연’은 사회복지현장에서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서상목 한국사회복지협의회장은 “희망의 문화클럽을 통해 지금까지 문화소외계층 10만여명에게 소중한 추억을 선사했는데 특히, 가정의 달인 5월을 맞아 10만명을 돌파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며 “희망의 문화클럽이 새로운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사회공헌 사업으로 자리매김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참여자의 희망사항을 반영하여 우수한 공연에 접근 할 수 있는 기회를 높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희망의 문화클럽 공연관람 신청은 사회복지포털 복지넷(www.bokji.net)에 접속하여 ‘문화나눔 코너’에서 진행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