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생명존중 프로그램으로 전남 보성 자살위험 없는 건강한 지역사회 만든다”
  • 승인 2019.0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밴드
네이버블로그
네이버폴라
핀터레스트
URL복사

생명보험재단, 전남 보성군에서 생명사랑 녹색마을 현판식 진행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 및 보성군청 주요 관계자들이 생명사랑 녹색마을 현판식 및 농약안전보관함 전달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 및 보성군청 주요 관계자들이 생명사랑 녹색마을 현판식 및 농약안전보관함 전달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이사장 이종서, 이하 생명보험재단)은 25일 전라남도 보성군에서 농촌지역 자살예방을 위한 생명사랑 녹색마을 현판식을 갖고 310가구에 농약안전보관함을 전달했다. 이 날 행사는 유영관 보성군 부군수, 조경연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 상임이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통계청에 따르면 전라남도 보성군의 인구 십만 명당 자살률은 2015년 28.8명에서 2016년 31.5명, 2017년 34.4명으로 증가하는 추세이다. 이는 전국 평균인 24.3명 및 전남 평균인 25.1명과 비교해도 매우 높은 수준이며, 특히, 농약자살률이 26.6%에 이르러 음독자살을 막기 위한 제동 장치 마련이 시급한 상황이다.

이에 생명보험재단에서는 전남지역 내에서 자살률이 높고, 증가 추세에 있는 전남 보성군을 농약안전보관함 보급지역으로 선정하고, 다각적인 자살예방 프로그램을 시행할 예정이다. 생명보험재단은 우울감 및 자살 징후를 보이는 지역 주민을 사전에 발견할 수 있도록 마을 이장 및 부녀회장을 생명사랑지킴이로 임명하고 지역정신건강센터와 함께 밀착 관리한다. 정신건강 의료비 지원과 함께 농촌지역에서 자살 수단으로 자주 사용되는 농약으로부터 물리적으로 차단하기 위해 5개 마을 310가구에 농약안전보관함을 지원한다.

생명보험재단 조경연 상임이사는 “자살은 한 개인의 선택이 아닌 사회 구성원 모두가 함께 해결해야 할 문제”라며 “자살 고위험군을 위한 안전망을 촘촘히 구축하고, 모두가 주변 이웃에게 조금만 더 관심을 갖는다면 자살위험 없는 건강한 지역사회를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생명보험재단은 5월 중순까지 전남 고흥, 전남 장흥, 충북 영동 등 총 16개 시군의 총 8800가구에 보관함을 보급할 예정이다.

생명보험재단은 2007년 삼성생명, 교보생명, 한화생명 등 20개 생명보험회사들의 공동 협약에 의해 설립된 공익법인으로 고령화극복 지원사업, 저출산해소 지원사업, 생명존중 지원사업, 자살예방 지원사업 등 4대 목적사업을 통해 우리 사회의 복지 사각지대 해소를 위한 다양한 특화사업을 전개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