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서울시, 8만5000여 어르신돌봄종사자 지원센터 확대 운영한다
  • 승인 2019.0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밴드
네이버블로그
네이버폴라
핀터레스트
URL복사

돌봄환경 개선·요양서비스 질 제고…권역별 쉼터도 3개소 추가 조성

서울시가 어르신 돌봄환경을 개선하고 요양서비스 질을 제고하기 위해 어르신돌봄종사자를 위한 센터와 쉼터를 확대 운영한다.

서울시는 지난 14일 요양보호사, 사회복지사 등 장기요양요원의 역량강화와 권익향상을 위해 어르신돌봄종사자 지원센터를 체계화하고 쉼터를 3개 추가 조성한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지난 2013년 9월 서북권역에 서울시어르신돌봄종사자종합지원센터를 처음으로 설립하고 2017년 서남·동북·동남에 지원센터를 추가 설치해 운영하고 있다.

서울시 권역별 어르신돌봄종사자종합지원센터 및 쉼터 위치도
서울시 권역별 어르신돌봄종사자종합지원센터 및 쉼터 위치도

또한 ‘서울특별시 장기요양요원 처우개선 및 지위 향상에 관한 조례’와 ‘노인장기요양보험법’을 근거로 ‘서울시 어르신돌봄종사자 지원센터’를 설립해 요양서비스 질 향상을 위해 앞장서고 있다.

서울시 어르신돌봄종사자 지원센터와 쉼터는 장기요양기관에 종사하는 요양보호사, 사회복지사 등 어르신돌봄노동자를 대상으로 △교육 개발 및 건강증진 프로그램 △노동상담 및 권리교육 △정책연구 및 토론회 △좋은 돌봄 좋은 일자리 캠페인 △소모임 지원 △리더양성사업 등 다양한 지원사업을 수행한다.

특히, 지원센터와 쉼터는 교육 개발 및 수행과 관련해 돌봄 현장의 욕구와 필요를 반영한 맞춤형 교육을 마련하는데 노력하고 있으며 올해 안에 서남·동북·동남 3개 권역에 각 1곳씩 쉼터를 추가 조성한다.

또한 서북권역 서울시어르신돌봄종사자종합지원센터를 광역센터로 지정하고 좋은 돌봄· 좋은 일자리가 가능한 돌봄환경 조성에 한 발 더 나아간다는 계획이다.

어르신돌봄종사자지원센터 및 쉼터 시설과 프로그램은 서울지역 요양보호사 등 장기요양요원(어르신돌봄종사자) 누구나 무료로 이용할 수 있으며, 서비스 제공기관들도 협의 후 장소 활용이 가능하다.

이용시간은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이며, 프로그램이나 소모임을 진행할 경우 야간에도 이용할 수 있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서울시 어르신돌봄종사자 종합지원센터(02-389-7790)로 연락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