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지역사회 통합돌봄 선도사업 '29개' 지자체 신청...노숙인분야 신청'제로'
  • 승인 2019.0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밴드
네이버블로그
네이버폴라
핀터레스트
URL복사

지역사회 통합돌봄(커뮤니티케어) 선도사업에 29개 기초자치단체가 신청했다.

보건복지부는 1월 10일부터 3월 8일까지 '지역사회 통합돌봄 선도사업' 수행 기관(지자체) 공모전을 실시한 결과, 노인분야 22개, 장애인분야 5개, 정신질환자 분야 2개 등 총 29개 지자체가 신청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는 각 광역자치단체(시‧도)의 자체심사를 거쳐 접수된 숫자로서, 해당 지자체들이 사업계획서를 마련하는 과정에 많은 민관기관들이 참여한 것으로 파악됐다는 것이 복지부 관계자의 전언이다.

공모전은 서류 및 발표 심사를 거쳐 4월 초에 최종 지역을 선정할 예정이다.

복지부는 보건, 복지, 돌봄, 주거와 관련된 다양한 기관‧전문가가 협력해 지역 자율형 통합돌봄 모형을 만드는 것이 이번 선도사업의 주된 목적임을 감안, 심사 과정에서는 민관 협업체계 구축방안을 중점적으로 평가할 예정이다.

심사를 거쳐 선도사업으로 선정될 지자체(노인 5개, 장애인 2개, 정신질환자 1개)에서는 담당인력에 대한 교육, 실행계획서 마련 등 충실한 준비를 거쳐 선도사업을 실시할 예정이다.

한편, 공모계획 중 노숙인분야도 1개 지자체가 포함돼 있었으나, 신청 지역이 없었다.

배병준 복지부 커뮤니티케어추진본부장 겸 사회복지정책 실장은 "선도사업을 신청한 29개 지방자치단체 관계자의 노고에 감사드리며, 엄정하고 공정한 심사를 통해 역량 있는 지역을 선정하겠다"며 "아울러 선도사업 신청을 위해 사업계획서를 마련하는 과정에서 다양한 분야의 현장 전문가들과 함께 민‧관 협력의 소중한 경험을 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돌봄이 필요한 사람들이 자신이 살던 곳에서 필요한 서비스를 받으면서 살아갈 수 있는 포용적 지역사회를 만드는데, 지역사회 통합돌봄 선도사업 지역이 앞장서 나갈 수 있도록 충분히 지원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