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사회복지학 학술대회’ 새로운 패러다임으로 변화 추진
  • 승인 2019.0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밴드
네이버블로그
네이버폴라
핀터레스트
URL복사

정무성 한국사회복지학회 신임 회장
정무성 한국사회복지학회 회장
정무성 한국사회복지학회 회장

제38대 한국사회복지학회장을 맡은 정무성 신임 회장의 사회복지계 다양한 경험과 사회복지학회의 발전을 위한 포부를 들어봤다.

지난 1월 한국사회복지학회 신임 회장으로 취임했다. 소감은?

“최근 사회복지현장의 변화가 굉장히 크다. 현 정부도 복지를 확대하는 방향으로 정책변화가 이루어지고 있다. 반면 학계에서의 상대적 변화는 적다는 비판이 일고 있어 이런 상황에서 학회장직을 맡게 돼 책임감이 무겁다. 아무래도 국가복지정책은 정치적 이념과 성향에 따라 논란의 소지가 많다. 이에 사회복지학회가 국가복지정책 등에 대한 객관적이고 합리적인 중심을 잡아 줘야 한다는 사명감을 갖게 된다.”

한국사회복지학회의 기능과 역할은?

“우리나라에 사회복지학이 들어온 것은 1950년대지만 사회복지학이 활성화된 것은 1980년대 이후부터라고 할 수 있다. 우리학회는 사회복지분야의 학문적인 논의의 장 마련, 우수 논문 선별을 통한 학회지 발행, 적극적인 국제교류 활동을 추진하고 있으며 국가 복지정책에 대한 정책포럼 개최, 사회복지사업에 대한 지원관련 논의 추진 등의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현재 5000명의 개인회원과 50여 개 단체회원으로 구성되어 있는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사회복지학회이다.”

학회 현안이 있다면 무엇인가?

“현재 학회가 재정적인 측면에서 어려움이 많다. 대규모 학술대회 개최, 학회지 발간, 학회 사무공간 확보 등 재정소요가 상당하다. 다음 문제는 학회가 현장의 욕구를 제대로 반영하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로 인해 현장과 학회 간의 괴리감을 좁히지 못하고 있고, 또한 각종 분과학회들이 많이 생겨나 한국사회복지학회에 대한 회원들의 집중도와 충성도가 낮아지고 있다. 이를 해소하기위해 회원들의 욕구를 적극 반영하는 등 학회의 역할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앞으로 어떻게 학회를 이끌어 갈 것인지?

“먼저 앞에서 언급한 현안에 대한 해결을 위해서 노력하겠다. 또한 본인이 취임 당시 제시했던 통일, 저출산, 4차 산업혁명 등의 주제를 정책포럼과 학술대회에서 논의하고자 한다. 이에 올해 봄 학회의 경우 인구변동과 관련된 사회복지적 과제를 다루게 될 것이다. 또한 학회개최 구조를 바꿔, 봄 학회는 사회복지학회가 중심이 되어 학회를 개최하고, 가을 학회에는 각 분과학회 및 사회복지관련 분야별로 참여의 장을 마련하여 사회복지학 학술대회라는 새로운 패러다임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현 정부의 포용적 복지정책에 대한 생각은?

“복지국가로 가기 위한 현 정부의 복지 철학에 동의하며 바람직한 정책방향이라고 생각한다. 다만, 추진방식에 대한 고민이 더 필요해 보인다. 오늘날의 복지는 복지정책뿐 아니라 경제, 노동, 인구변동, 기술적인 문제 등 다양한 분야와의 소통과 조화가 이루어져야 하기 때문이다.”

소득주도 성장에 대한 생각은?

“이론적으로는 완벽하다고 본다. 그러나 소득을 만들어주는 최저임금과 수당에 대한 깊은 고민과 검토가 사전에 이루어져야 한다고 생각한다. 또한 포용국가를 얘기할 때 3가지 키워드인 포용성(취약계층 및 사각지대의 해소), 혁신성(교육 및 사회문제 해결), 유연성(노동의 유연성문제)이 담보돼야 한다고 생각한다. 이를 시행하기 위해서는 정년 연장, 임금피크제 시행 등 노동계와 경제계의 소통과 협력이 중요해 보인다.”

복지국가로 가기 위한 필요충분조건은?

“우선 복지재정확보가 가장 중요하다. 이는 국민들이 복지를 위해 얼마나 더 세금을 낼 수 있는지가 관건이라 하겠다. 아울러 사회복지현장의 투명성과 신뢰성이 담보돼야 한다. 이처럼 복지에 대한 국민의식이 성숙돼야 한다고 생각한다. 다행히 현정부 들어와서 복지국가로 가기 위한 복지정책의 기본 틀은 마련되고 있는 것 같다.”

사회복지종사자 처우개선 방안이 있다면?

“본인이 유학 다녀와서부터 30년이 흐른 지금까지도 사회복지종사자의 처우에 대한 문제는 항상 제기되고 있다. 우리나라는 민간부문이 복지를 선도해 왔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래서 앞으로 공공부문이 선도적인 책임을 지면서 기준을 만들어 간다면 자연스레 민간부문의 사회복지종사자들의 처우도 개선될 것이라고 생각된다.”

사회복지종사자 인권문제에 대한 생각은?

“현재까지 사회복지학에서는 대상자의 권리에 대해서만 중요시 해왔다. 그러나 이제는 종사자의 인권과 권리문제에 대한 본격적인 논의가 필요한 때이다. 사회복지직이 전문직으로서 그 수행과정에서 발생하는 인권침해나 권리박탈 문제에 대해서 제도적인 보호체계가 절실하게 필요한 시점이다. 아울러 사회복지현장에서 구체적인 매뉴얼 보급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며 이를 위해 사회복지협의회가 노력해 주길 바란다.”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외국 저널을 보면 사회혁신과 관련된 논문들이 많이 게재되고 있다. 이러한 트렌드가 학교교육에도 반영돼야 하며, 4차 산업혁명과 관련해 사회복지계에도 큰 변화가 올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에 다양한 사회문제들을 혁신적으로 해결하는 전문직으로서 사회복지사의 이미지가 형성돼야 할 것 같다. 또한 정부정책도 이론적인 뒷받침이 되지 않으면 지속가능성이 어렵다. 정부와 학회 간 긴밀한 소통을 통해 올바른 정책개발에 최선을 다하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