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초등돌봄 핵심' 지역아동센터…운영비 현실화 등 해법 찾는다
  • 승인 2019.0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밴드
네이버블로그
네이버폴라
핀터레스트
URL복사

정부·단체·학계, 4월까지 운영비 현실화 등 논의

초등학생 방과 후 돌봄서비스 한 축을 담당할 지역아동센터 발전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정부와 종사자, 학계 전문가 등이 머리를 맞댄다.

보건복지부는 '지역아동센터 발전방안 협의체'를 구성하고 이달 둘째주부터 4월 말까지 매월 2회 격주로 회의를 개최한다고 7일 밝혔다.

이에 맞춰 전국지역아동센터협의회는 이날부로 지난해 12월부터 서울 광화문에서 지역아동센터 운영비 지원액 현실화 등을 요구하며 진행해 온 천막 농성을 중단할 예정이다.

협의체에서는 향후 초등학생 방과 후 돌봄서비스 발전방향과 지역아동센터의 역할, 지역아동센터 운영비 등 예산 지원, 지역아동센터 평가 및 발전방안, 현장 애로 사항 등을 논의키로 했다.

여기에는 전국지역아동센터협의회는 물론, 한국지역아동센터연합회, 한국지역아동센터공부방협의회 등 관련 단체 대표와 복지부 담당자, 학계 전문가 등이 참여한다.

배경택 복지부 인구정책총괄과장은 "지역아동센터는 기존 민간 공부방을 아동복지법상 아동복지시설로 명시한 2004년 법 개정을 계기로 지역사회에서 아동 돌봄 서비스를 제공하며 지금까지 발전해 왔다"며 "현 정부의 아동 돌봄 정책의 핵심축으로서 지역아동센터의 역할 및 발전방안을 모색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세종=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