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복지부, '복지 위기가구 발굴 대책' 권역별 지자체 설명회 나서
  • 승인 2018.08.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밴드
네이버블로그
네이버폴라
핀터레스트
URL복사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지난 7월 발표한 '복지 위기가구 발굴 대책'의 후속조치로 권역별 지자체 설명회를 실시한다.

29일 서울·경기 지역 설명회는 시군구 ‘희망복지지원단’과 읍면동 ‘찾아가는 복지전담팀’ 공무원,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 사회복지관 관계자 등 위기가구 발굴 민·관 담당자 1200여명이 참석했다.

또한 지역에서 선제적으로 '민·관 복지 협업 거버넌스'를 운영해 온 광주광역시 북구(맞춤형복지팀), 경기도 양평군(주민복지과), 서울특별시 서대문구(희망복지팀), 부산광역시 수영구(주민생활지원과)의 우수사례를 전국적으로 공유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특히 복지 위기가구 발굴을 위한 지역 인적 안전망인 '명예 사회복지공무원' 구성, 국민 참여 여건 조성 방안 등 지역 현장의 실효성 제고 및 복지 체감도 향상을 위한 논의시간을 가졌다.

양동교 복지부 지역복지과장은 "지자제와 지속적으로 협의하면서 '복지 위기가구 발굴 대책'이 현장에서 원활히 추진되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설명회 일정은 △세종·대전·충북·충남(8월31일) △부산·울산·대구·경남·경북(9월6일)  △광주·전남·전북·제주(9월13일)지역 순으로 진행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