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전국 사고다발 어린이 보호구역 36곳 시설개선 필요
  • 승인 2018.08.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밴드
네이버블로그
네이버폴라
핀터레스트
URL복사

행안부, 민·관 합동 점검결과 발표…총 229건 지적

행정안전부가 지난 7월 14일부터 20일까지 교통사고가 많이 발생한 어린이 보호구역 36곳을 대상으로 민·관 합동점검을 실시한 결과 총 229건의 시설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점검은 2017년 한 해 동안 어린이 교통사고가 2건 이상 발생했거나 사망자가 1명 이상 발생한 전국 36개 보호구역을 대상으로 행정안전부와 교육부, 경찰청, 도로교통공단, 민간전문가 등이 함께 실시했다.

점검결과, 교통사고가 많이 발생한 어린이보호구역은 노면표시 퇴색, 안전표지 미설치, 불법 주·정차, 횡단보도 및 교차로 설치 부적정 등이 주요 문제점으로 나타났고, 교통안전시설 보강 등 총 229건의 시설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분석됐다.

이중 노면표시, 안전표지 및 횡단보도·과속방지턱 설치 등 단기간에 개선이 가능한 148건에 대해서는 정비 계획을 수립해 연말까지 개선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반면, 교차로 구조개선 등 예산이 많이 필요하고 정비 기간이 오래 걸리는 81건은 2019년도 어린이보호구역 개선사업에 반영해 정비할 계획이다.

아울러, 교육부·경찰청·자치단체 등과 협업해 대국민 홍보 및 교육을 강화하고 보호구역 내 과속, 불법 주·정차 등 교통 법규 위반 차량에 대해 단속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김석진 행안부 안전정책실장은 “어린이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어린이보호구역 시설물 정비뿐만 아니라 어린이와 운전자에 대한 교통안전교육도 꾸준히 실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