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정부, "복권기금 등 활용"…계층이동 희망사다리 추진
  • 승인 2018.08.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밴드
네이버블로그
네이버폴라
핀터레스트
URL복사

'복권기금·체육기금 장학사업' 신설
'파란사다리·교외근로 장학사업' 확대

내년에 저소득층 중·고생과 초·중·고생 체육 우수인재에게 장학금이 지급된다. 또한 취약계층 대학생의 해외연수 지원규모도 확대된다.

정부는 저소득층 청소년을 대상으로 복권기금, 체육진흥기금 등을 활용해 계층이동 희망사다리 프로젝트를 추진한다고 23일 밝혔다.

계층이동 희망사다리 프로젝트는 크게 4가지로 진행된다.

정부는 우선 '복권기금 장학사업'을 신설한다. 내년에 시범사업으로 중2~고3 학년별로 300명씩 모두 1500명을 선발한 후 자립할 때까지 지속 지원한다. 매년 총 5000명 수준으로 사업규모를 확대할 예정이다.

장학금 외에도 후원자 매칭을 통한 생애 멘토링, 교육캠프 등 다양한 교육프로그램을 통해 지속·체계적으로 지원·관리한다. 장학금은 중학생 월 30만원, 고등학생 월 40만원, 대학생 월 50만원 수준이다.

또한 '체육기금 장학사업'도 신설한다. 저소득층 초·중·고생 체육 우수인재를 조기 발굴해 국가대표급 선수로 성장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

저소득층 학생 선수 1500명을 선발해 초·중·고등학생에게 각각 월 35만원, 40만원, 45만원을 장학금으로 지원한다.

취약계층 대학생을 위한 '파란사다리 장학사업'은 대폭 확대한다. 글로벌 역량 향상을 위한 해외연수 지원규모를 기존 800명에서 1200명으로 늘린다.

이 사업은 해외 유수 대학의 어학연수, 문화체험 등의 연수 프로그램 기회를 제공하는 것으로서 연수 및 체류비용 지원금은 1인당 500만원이다.

이밖에 '교외근로 장학사업'도 기존 9000명에서 1만6000명으로 확대한다. 저소득 청소년들에게 대학생이 멘토로서 자신의 경험을 전달하면서 학비 부담을 경감 받을 수 있는 사업이다.

정부 관계자는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저소득층 학생에게 꿈과 희망을 키워주는 교육격차를 해소하는 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저소득층의 교육기회 확대와 계층이동 지원을 위한 사업을 지속적으로 발굴하겠다"고 설명했다. 【세종=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