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아동복지시설’도 ‘좋은 일자리’이고 싶다
  • 승인 2018.0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밴드
네이버블로그
네이버폴라
핀터레스트
URL복사

아동복지시설 종사자 단일임금체계 실현연대는 23일 국회 정론관에서 '아동복지시설 종사자 처우 및 고용환경 개선 촉구'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아동복지시설 종사자 단일임금체계 실현연대는 23일 국회 정론관에서 '아동복지시설 종사자 처우 및 고용환경 개선 촉구'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정부의 ‘좋은 일자리 확대’와 ‘고용 안정’ 정책 기조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아동복지시설 종사자의 고용환경은 악화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한국아동청소년그룹홈협의회와 전국지역아동센터협의회, 한국지역아동센터연합회, 한국사회복지사협회로 구성된 아동복지시설 종사자 단일임금체계 실현연대는 윤소하 의원과 함께 23일 국회 정론관에서 ‘아동복지시설 종사자 처우 및 고용환경 개선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주장했다.

실현연대는 기자회견에서 “대통령은 일자리 창출과 고용의 안정에 집중하며 ‘직을 걸라고 당부했음에도 아직 지역아동센터, 아동그룹홈, 청소년쉼터 등과 같은 아동청소년 복지시설 종사자의 처우에는 보장받지 못하고 있다”고 했다.

연대는 특히 “내년도 정부 예산안이 9월 1일 국회 제출된다고 하지만 사회복지사 처우에 관련한 예산은 최저임금 증액이나 실질 물가상승률에도 못 미치는 예산안이 상정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이에 국가가 지원하는 아동복지시설의 고용환경은 전혀 개선되지 않고 있는 역설적인 상황을 지적하고, 아동복지시설이 좋은 일자리로 거듭나기를 위해 이 자리가 마련됐다”고 설명했다.

이날 기자회견에 함께 참여한 윤소하 의원은 기조발언을 통해 “정부는 인천공항을 찾아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전환하고, 최저임금을 대폭 인상하며, 노동시간을 단축시키는 등 취약한 환경의 사람들의 가슴을 설레게 해 왔다”면서 “하지만 1년이 지난 지금은 설레기보단, 무거움이 앞선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또 “요즘 아동복지현장의 이야기를 들어보면 노동 강도는 세고, 임금은 최저임금 수준준이다. 그러다보니 이직률이 어느 직종보다 높다. 언제까지 이들의 헌신에 기대야할 것인지 의문”이라며 “정작 이들의 권리는 누가, 어떻게 보장해 줘야하는가”라며 의문의 던졌다.

윤의원은 특히 아동복지시설의 단일임금체계 도입 필요성을 강조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