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장애물 없는 생활환경 인증제도 개정... 인정수수료 부담 경감된다
  • 승인 2018.0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밴드
네이버블로그
네이버폴라
핀터레스트
URL복사

보건복지부가 10일부터 '장애물 없는 생활환경(BF) 인증기준 및 수수료 기준'을 개정ㆍ시행한다.

이는 장애물 없는 생활환경 인증제도 도입 후 10년이 경과하면서 건축물의 인증현황 및 관계 법령의 개정 등 정책 환경이 변화됨에 따라 이를 현실에 맞게 반영한 것이다.

이번 개정안은 기존의 단일수수료 체계를 면적별 5구간으로 구분 차등화해 소규모 건축물의 인증비용 부담을 경감토록 했다.

또 '장애인등 편의법 시행규칙' 개정사항을 지표에 반영한다. 출입구 통과유효폭을 0.8m에서 0.9m로 확대하고, 장애인화장실 바닥면적 또한 1.6*2.0m로 확대하며, 비상벨 설치, 관람석 열람석 구조 개선 등을 적용한다.

인증기준은 2018년 8월 10일 이후 인증 신청부터 적용되고 변경된 수수료 기준은 현장의 수용성 등을 고려해 2019년 1월 1일부터 적용한다.

복지부는 앞으로도 지속적인 관련 기관 및 전문가 의견수렴을 통해 BF인증에 대한 문제점 등을 발굴·개선하여 현장에 적합한 인증제도가 운영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해 나갈 계획이다.

신용호 복지부 장애인권익지원과장은 "이번 고시의 개정을 통해 BF인증제도가 보다 효율적으로 운영되기를 기대한다"며 "향후 민간영역까지 BF인증을 확대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해 BF인증이 장애인들의 실질적 편의증진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