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서울시, 주거복지 취약계층 위한 '서울시 중앙주거복지센터' 오픈
  • 승인 2018.0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밴드
네이버블로그
네이버폴라
핀터레스트
URL복사

서울시가 주거복지 취약계층을 위한 '서울시 중앙주거복지센터'를 10일 오픈했다.

이미 25개 자치구별 ‘지역주거복지센터’가 순차적으로 운영중인데 이어 '종합 컨트롤타워'인 중앙주거복지센터가 문을 열며 주거복지 취약계층에 대한 인프라구축이 완성된 것이다.

시는 중앙주거복지센터를 통해 10월경 ‘주거복지 통합시스템’도 오픈한다. 개인별 맞춤형 상담과 지원, 사후관리 등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하고 지원 대상자의 주거복지지원 내용에 대한 이력관리를 하는 등 대상자별 맞춤형 주거복지를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우선 25개 ‘지역주거복지센터’는 공공임대주택 입주, 집수리, 주거비 등에 대한 상담부터 긴급주거비·연료비 지원, 집수리 등 주거환경개선까지 현장밀착형 주거복지 서비스를 제공한다. 기존에 10개였던 지역주거복지센터가 올해 25개 전 자치구로 확대된 것이다.

25개 지역주거복지센터 중 9개는 SH공사 직영으로 운영하고 나머지 16개는 민간 사회복지시설에 위탁 운영한다.

서울시 지역주거복지센터의 주거복지 상담과 민간임대주택 연계, 지역복지자원 문의 등 시민들의 이용수요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어 수혜자의 거주 지역에 따라 주거복지서비스 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지역 센터를 25개 전 자치구로 확대하게 됐다고 배경을 밝혔다.

센터별로 2~3개구를 관할하다 보니 수혜자의 거주 지역에 따라 센터 접근성이 떨어져 주거복지서비스 격차 확대가 우려되고 지역 센터 간 업무수행, 근무인력 역량 차이가 존재하는 실정이다.

‘중앙주거복지센터’는 영등포구 당산동 소재 서울하우징랩에 들어섰다. 주거복지 사각지대 발굴, 업무 표준화, 센터 간 네트워크 구축, 센터별 사례 관리·공유 등 지역 단위에서 하기 어려운 광역 단위의 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특히 찾아가는 동주민센터나 사회복지기관을 통해 주거복지 사각지대를 발굴해 지역 센터나 유관기관과 연계해준다. 운영 매뉴얼을 만들어 그동안 센터별로 각각 달랐던 업무 프로세스를 표준화한다. 종합주거정보를 제공하는 주거복지통합 시스템을 새롭게 구축해 전 센터의 사례를 공유·관리하고 개인에 대한 맞춤형 이력 관리를 강화한다. 센터직원 역량 강화 교육, 연구·실태조사 등을 통한 신규사업도 개발할 예정이다.

중앙주거복지센터 운영은 SH공사가 맡는다. 29년 동안 18만여호 공공임대주택을 공급·관리하면서 쌓아온 노하우와 경험, 전문 인력 및 정보를 바탕으로 25개 지역주거복지센터를 지원하고 시민의 주거복지향상에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시는 서울주택도시공사를 중앙주거복지센터 업무 위탁 대상기관으로 지정하고 5월 30일 위수탁협약을 체결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25개 지역주거복지센터와 중앙주거복지센터가 모두 문을 열고 상호 연계 시스템이 구축됨으로써 시민 누구나 지역에 따라 소외받는 일 없이 양질의 주거복지 서비스를 균등하게 지원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