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성인발달장애인 3명 오는 9월 첫 완전독립
  • 승인 2018.0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밴드
네이버블로그
네이버폴라
핀터레스트
URL복사

서울시, 발달장애인 지원주택 주거서비스 순항
'나 혼자서도 산다' 서울시, 발달장애인 독립생활 지원 성과가 가시화 되고 있다. 사진=뉴시스
'나 혼자서도 산다' 서울시, 발달장애인 독립생활 지원 성과가 가시화 되고 있다. 사진=뉴시스

서울시가 지난해 7월 전국 최초로 시범 운영한 발달장애인 지원주택 주거서비스가 시행 1년을 앞두고 순항하고 있다.

24일 현재 발달장애인 본인 집에서 생활하면서 거주생활 전반을 지원받는 자가형은 13가구(16명), 시가 제공한 주택에서 생활하며 독립생활을 익히는 체험형은 4가구(7명)다.

체험형에 거주중인 7명중 3명은 올 9월 본인 집에서 혼자 생활하는 자가형 지원주택으로 이사한다. 시가 마련한 체험형 지원주택을 거쳐 완전 독립하는 첫 사례다.

자폐성장애 2급 강모(25)씨의 부모는 서울시 발달장애인 지원주택 주거서비스를 접하고 체험형 주택을 신청했다. 이후 강씨는 6개월째 혼자 생활하고 있다.

강씨는 주거매니저로부터 설거지·분리수거 등 스스로 생활하는 방법을 몸으로 익히고 있다. 강씨는 9월 집을 구해 독립할 계획이다.

지적장애 2급인 방모(48)씨는 보호자인 친형이 3년 전 갑작스럽게 사망하면서 갈 곳을 잃었다. 잠시 장애인 요양시설에 입소해 생활하던 방씨는 시설을 통해 서울시 발달장애인 지원주택 주거서비스 자가형 정보를 접했다. 주거매니저가 1주일에 3번씩 방문해 시장에서 장보기·요리하기 등 독립생활을 지원하고 있다. 방씨는 현재 영구아파트에서 주거매니저의 도움을 받으며 혼자 생활한다.

시는 내년까지 시범운영 후 현장 점검과 평가를 통해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시범사업을 맡아 추진 중인 강태인 충현복지관장은 "가족과 함께 생활 중인 발달장애인의 경우 향후 독립이 불가피할 때 대안이 될 뚜렷한 주거정책이 없는 실정"이라며 "이 시범사업을 통해 발달장애인이 보호자 부재 시에도 안정적으로 생활할 수 있는 지속적인 주거지원 모델 개발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영희 서울시 복지기획관은 "1명의 시민이라도 낙오되지 않고 서울시민 누구나 기본적인 생활을 영위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이 서울 복지의 목표"라며 "시행 만 1년을 바라보는 발달장애인 지원주택 시범사업이 발달장애인 독립생활의 시대를 여는 시금석이 되고 더 정책이 더욱 진화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