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종사자 처우개선 통해 자활사업 위상 높이겠다”
  • 승인 2018.0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밴드
네이버블로그
네이버폴라
핀터레스트
URL복사

박준홍 회장, ‘활발한 소통’과 ‘조직력 회복’ 시급…협동사회경제 실현 목표
박준홍 한국지역자활센터협회장
박준홍 한국지역자활센터협회장

Q | 늦었지만 취임을 축하드린다. 지난 1월 25일 취임 후 느낀 소감을 말해 달라.

“새 정부가 들어서고 변화된 환경 속에서 자활 현장의 참여 주민들과 종사자들을 위한 일들을 해낼 수 있을까 많이 고민했다. 그러나 회원 기관의 종사자들과 뜻을 나누다 보니 못해낼 것이 없겠다고 생각이 들었다. 한국지역자활센터협회장으로서 가난한 사람들과 함께 할 수 있게 되어 기쁘고, 앞으로 가난한 사람들에게 변화를 가져오는 계기들을 더욱 더 많이 만들어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Q | 선거 당시 공약으로 내세운 주요 내용은 무엇인가.

“2001년 지역자활센터에 입사하여 이제 햇수로 18년이 되어 간다. 그동안 우리 사회와 자활 현장에 수많은 이슈들이 있었고, 그 가운데에 항상 한국지역자활센터협회가 있었다. 그 간의 과정을 돌이켜보며 가장 중요하고 절실히 필요하다고 여겨지는 것을 공약으로 세웠다. 이를 요약하면, 먼저 협회 정책전문위원회 등의 정책 단위를 강화하여 자활사업의 제도적인 측면에서 효과적인 정책 대응을 해나갈 것을 약속했다. 아울러 ‘가난을 넘어서는 협동사회경제 실현’이라는 자활 2020 비전의 전국화에 방점을 두고 협회의 조직력을 강화해 나가기 위한 세부적인 계획들을 제시했다. 이는 지역자활센터가 자활사업참여 주민의 탈수급이나 취업 및 창업을 목적으로 하는 것 외에 한 단계 더 나아가 사회적 가치에 중점을 둔 성과모형을 개발하고, 지역 특성을 반영한 자활근로와 자활기업 지원사업을 운영하며, 자활사업참여 주민의 권익 향상을 위한 근로조건 개선사업을 추진하는 것이다.”

Q | 회장께서 생각할 때 자활사업이 갖는 가장 큰 의미는 무엇인가?

“자활사업은 삶이 어려운 사람들에 대해 단순히 사회복지서비스의 수혜자로만 보고 지원하는 것이 아니라 가난을 이겨내는 힘을 길러 자립할 수 있도록 돕는 데에 가장 큰 의미가 있다. 이와 함께 자활사업이 지역사회의 경제·복지·문화 등의 발전에 기여하는 역할도 매우 중요하다. 지역사회의 가난한 주민들은 자립 역량을 키우기 위해 지역자활센터에서 자활사업에 참여하게 되고, 이후 진정한 자립을 위해서는 좋은 일자리가 필요하기 마련이다. 가난한 주민의 가장 탄탄한 자립 기반은 지역사회이며, 지역사회의 누군가는 지역사회의 발전을 위해 꾸준히 해내야 하는 일들이 많다. 예를 들자면 전주 지역에서는 버려지는 자전거를 재활용하여 9년 전부터 지역사회 주민들에게 시 공용 자전거를 제공하는 하나의 문화 또는 서비스를 만들어 냈고 이를 자활에서 운영 및 관리하고 있다. 지역사회를 기반으로 하는 새로운 개념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지역사회 저소득 주민이 자립하는 자연스럽고 활력있는 흐름이라고 할 수 있다.”

Q | 현재 협회의 가장 시급한 당면 현안이 있다면?

“전국 249개 지역자활센터와 협회의 보다 활발한 소통과 이를 통한 조직력의 회복이다. 회원기관과의 소통을 바탕으로 한 조직력은 모든 활동의 근간이 되어 줄 것이며, 나아가 자활의 사회적, 국가적 역할과 위상을 결정짓는 중요한 요소라고 생각한다.”

Q | 정부의 최저임금 인상이 자활센터 현장에 어떤 영향을 미칠 것인지, 전망은 어떤가?

“지역자활센터의 자활사업 참여 주민들에게 지급되는 자활급여는 최저임금 수준으로 지급되는 것이 바람직하겠으나, 현재로써는 자활급여에 적용되지는 않기 때문에 직접적인 영향은 적다고 볼 수 있겠다. 다만, 최저임금과 최저생계비의 연관성을 생각할 때에 간접적인 영향이 있을 수 있다. 한편, 자활참여 주민의 입장에서 생각해 볼 때에 참여자들은 곳곳에서 소식을 접하면서 훗날 사회로 나가 취업이나 창업을 했을 때 자신이 받게 될 임금을 확인하며 희망을 가지게 될 수 있을 것이다. 최저임금 인상이 자활을 촉진하고 창업유인효과를 이끌어내는 청사진이 된다고도 할 수 있겠다.”

Q | 우리나라 자활사업 제도에 개선할 것이 있다면 무엇이라 보는가?

“자활사업의 성과를 사회적 가치와는 무관하게 바라보고, 단순히 취업이나 창업 비율만으로 단정지어 평가하는 성과평가 제도가 제일 시급히 개선되어야 한다. 자활사업이 지역사회의 발전에 끼치는 영향이라든지 저소득층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활동들이 현재 자활사업의 성과로 제대로 평가받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자활사업이 보다 폭 넓게 ‘대한민국의 가난’에 접근하고 근로복지 증진에 기여할 수 있도록 평가 기준이 올바르게 재정비 되어야 한다. 아울러 국민 모두가 자신의 힘으로 일하며 살아가는 행복한 삶을 추구하도록 자활사업 참여주민 확대의 여건이 되는 제도 또한 마련되어야 한다.”

Q | 임기 중에 꼭 이루고 싶은 목표가 있다면?

“자활사업에 종사하는 지역자활센터 회원 기관 종사자들의 처우개선이다. 전체적으로 사회복지시설종사자들의 처우개선이 필요하겠지만 지역자활센터는 그 중에서도 급여수준이 매우 열악하여 개선이 시급한 상황이다. 지금까지 지역자활센터 현장의 종사자들은 자활사업 참여주민의 자립을 위한 업무에 최선을 다해왔으며 향후 처우개선을 통해 자부심을 가지고 일할 수 있도록 하여 자활사업의 위상을 높여나갈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