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국민 10명중 7명 "장기기증 의향"…현실은 "3만명이상 대기"
  • 승인 2017.1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밴드
네이버블로그
네이버폴라
핀터레스트
URL복사

기증자·가족 예후 미흡해 개선 필요
【서울=뉴시스】이종철 기자 = 사랑의장기기증운동본부가 크리스마스를 사흘 앞둔 22일 오후 서울 중구 명동 중앙로에서 이색적인 장기기증 캠페인을 진행하는 동안 평화의 상징 비둘기가 날고 있다. 사랑의장기기증운동본부의 이색 캠페인은 장기이식만을 기다리는 장기부전 환우들에게 따뜻한 선물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진행됐다.
【서울=뉴시스】이종철 기자 = 사랑의장기기증운동본부가 크리스마스를 사흘 앞둔 22일 오후 서울 중구 명동 중앙로에서 이색적인 장기기증 캠페인을 진행하는 동안 평화의 상징 비둘기가 날고 있다. 사랑의장기기증운동본부의 이색 캠페인은 장기이식만을 기다리는 장기부전 환우들에게 따뜻한 선물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진행됐다.

【세종=뉴시스】이인준 기자 = 장기·인체조직 기증 의향이 있는 사람이 늘고 있지만 실제 생명나눔을 실천하는 사례는 여전히 부족하다. 기증자·가족 예우가 미흡해 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27일 질병관리본부가 발표한 '2017 생명나눔 인식조사'에 따르면,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 남여 1000명 중 장기·인체조직 기증 의향을 밝힌 응답자는 67.0%로 집계됐다.

 전년(41.3%) 대비 25.7%p 상승하며, 생명나눔을 실천하겠다는 뜻이 점차 사회 곳곳으로 퍼져나가고 있다.
 
 하지만 여전히 약 3만 명 이상의 환자들이 장기이식을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는 상황이며, 뇌사기증율도 100만명당 11.18명으로, 스페인(43.4명), 미국(30.98명), 이탈리아(24.3명)에 비해 미치지 못한다.
 
 문제는 관련 인프라는 부족한 실정이다.

 특히 기증자와 가족에 대한 예우 문제 개선이 시급하다.

 보건복지부와 질병관리본부는 장기이식관리센터(KONOS)를 통해 2003년부터 장기를 기증한 뇌사자의 유족에게 장제비 등 지원금과 200만∼1200만원의 보상금을 지급하고 있다.

 하지만 일부 의료기관은 이 같은 제도에 대한 이해가 낮은 실정이다.

 실제로 지난 6월 한 언론보도를 통해 한 의료기관이 장기기증 이후 유가족에게 시신 수습, 장례식장 이송 등을 모두 전가한 사실이 드러나기도 했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KONOS는 의료기관과 협약을 체결하고, 장기·조직기증 시 장례, 지원금 지급 등 예우에 대해 안내하고 있지만, 운영은 의료기관 몫이기 때문에 이 같은 어처구니 없는 잘못이 발생하기도 한다.

 예우 관련 표준화된 매뉴얼이 없는 탓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질병관리본부 최기호 장기기증지원과장은 "올해 모든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실시했고, 조만간 장기·조직기증 예부 관련 매뉴얼을 개발해 보급할 계획"이라며 "KONOS와 협약을 맺은 기관수도 늘려가며 문제를 개선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번 설문조사에 참여한 응답자들은 '장례지원 서비스'(45.7%), '지원금 지급'(19.6%), '사회적 차원의 유가족 지원프로그램 강화'(14.9%), '추모공원(추모비) 설립'(11.6%) 등 관련 인프라를 확충해야 한다는 의견을 냈다.

 특히 일부 유가족의 경우 '돈 받고 가족을 팔았다'는 주위의 비난으로 자책감에 시달리기도 하는 것으로 알려져 정서적인 지지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질병관리본부는 '장기 등 이식에 관한 법률'(장기기증법)에 근거를 두고 있는 '생명나눔 주간'과 '추모공원 조성' 등을 기반으로 생명나눔에 대한 자부심을 확산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현재 매년 9월 둘쨋주로 '생명나눔' 주간이 정해졌으며, 순천만 국가정원 내에 '생명나눔' 정원이 조성 중이다.